일반 >전체

'고메즈 미안' 손흥민 NO 세리머니... 두 골 넣고 사과 제스처만
등록 : 2019.11.07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7일 즈베즈다전에서 세리머니를 하는 손흥민. /사진=AFPBBNews=뉴스1
7일 즈베즈다전에서 세리머니를 하는 손흥민. /사진=AFPBBNews=뉴스1
손흥민이 두 번이나 골을 넣었지만 과도한 세리머니는 하지 않았다.


토트넘은(잉글랜드)는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지코 미틱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4차전 즈베즈다(세르비아)와 원정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이날 손흥민은 멀티골을 터뜨렸다.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13분 추가골을 뽑아냈다. 하지만 세리머니를 하지 않았다. 대신 카메라를 향해 두 손을 들어 올리며 사과의 제스처를 취했다. 또 두 손을 모아 고개를 숙이는 동작도 있었다.

에버턴의 미드필더 안드레 고메즈에게 보내는 사과의 메시지인 것처럼 보인다. 손흥민은 지난 4일 에버턴과 리그 11라운드에서 거친 태클을 시도했다. 이에 고메즈가 넘어지는 과정에서 발목이 돌아가는 큰 부상을 입었고, 경기 뒤 수술을 받았다. 당시 손흥민은 다이렉트 퇴장을 받았다. 또 울먹이며 자신의 행동에 자책했다.

손흥민은 3분 뒤에도 골망을 흔들어 멀티골을 완성했다. 이번에도 세리머니는 없었다. 두 팔을 올리거나 손 하트를 보내기도 했지만, 과도한 동작은 자제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8.97를 부여했다.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점수였다. 경기 최우수선수(MVP)급 활약을 펼쳤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