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리뷰] '리바운드 놓쳐서...' GSW 3연패! 샬럿에 역전패
등록 : 2019.11.03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데미안 리. /사진=AFPBBNews=뉴스1
데미안 리. /사진=AFPBBNews=뉴스1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막판 집중력 부족으로 홈 패배를 당했다.


골든스테이트는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2019~2020 NBA 샬럿 호네츠와 홈경기에서 87-93으로 패했다. 이로써 골든스테이트는 3연패, 또 시즌 성적 1승 5패 부진에서 헤어나지 못하게 됐다.

이날 골든스테이트는 에릭 파스칼이 25점, 글렌 로빈슨 3세와 카이 보우만이 16점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는 막지 못했다. 샬럿은 드웨인 베이컨이 25점 6리바운드로 활약했다. 테리 로지어도 20점으로 팀 승리를 도왔다.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골든스테이트는 1쿼터를 30-25로 앞섰고, 2쿼터에도 좋은 흐름을 이어가 전반을 55-50으로 마쳤다. 하지만 3쿼터부터 샬럿의 추격이 시작됐다. 코디 젤러와 로지어가 득점을 쌓아 팀 공격을 이끌었다.

스코어 71-68로 4쿼터가 시작되자 분위기가 더욱 뜨거워졌다. 골든스테이트는 파스칼이 득점을 넣으며 공격을 주도했다. 하지만 샬럿은 로지어와 말릭 몽크의 연속 득점으로 76-75 역전에 성공했다. 골든스테이트가 보우만의 3점슛으로 83-83 동점을 만들자 샬럿도 PJ 워싱턴이 달아나는 3점슛을 터뜨렸다.

승부는 마지막에 갈렸다. 4쿼터 88-87로 샬럿이 1점차로 앞선 상황, 데미언 리가 결정적인 패스 실수를 범해 상대에게 공격권을 빼앗겼다. 마지막 상대 자유투 상황에서도 연거푸 수비 리바운드를 내줬다. 결국 골든스테이트는 동점을 만들지 못하고 홈에서 고개를 숙였다.

이날 골든스테이트는 드레이먼드 그린이 결장했다. 디안젤로 러셀도 코트를 밟지 못했다. 전력이 100%가 아니었다. 오는 5일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를 상대로 3연패 탈출에 도전한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