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부활포’ 알리의 쓴소리, “우린 세계적인 팀, 경기장서 보여줘야''
등록 : 2019.10.20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균재 기자] “토트넘이 세계적인 팀이라는 걸 보여줘야 한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왓포드와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부진 탈출의 호기를 놓친 토트넘으로선 아쉬운 무승부다. 왓포드는 이날 경기 전까지 개막 후 8경기(3무 5패) 연속 무승으로 꼴찌를 전전하던 팀. 토트넘은 경기 말미까지 0-1로 뒤지다 종료 4분 전 델레 알리의 천금 동점골로 간신히 비겼다.

패배 위기서 토트넘을 구한 알리는 경기 후 “우리는 세계적인 팀이라는 걸 알고 있다”며 “일이 뜻대로 되지 않을 때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알리는 햄스트링 부상 이후 예전만의 기량을 보여주지 못했다. 올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1골에 그치며 토트넘 부진의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시즌 마수걸이포로 부활 기지개를 켠 알리는 또 “우리가 얼마나 잘하는지 알고 있지만 경기장서 보여줘야 한다”며 “나의 첫 선발 출전이었고, 팀에 돌아와 좋지만 전반적으로 실망스러운 결과였다”고 아쉬워했다./dolyng@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