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英 언론, ''영향력 큰 이 선수 2명, 4승 쫓는 토트넘 선발로 나서야''
등록 : 2019.10.19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균재 기자] 전쟁 같은 북한전을 치르고 온 손흥민(토트넘)의 왓포드전 선발 출전 가능성이 제기됐다. 

영국 '스포츠몰'은 19일 토트넘의 왓포드전 선발 라인업을 전망하며 손흥민의 이름을 포함했다. 매체는 “영향력이 큰 손흥민과 해리 케인은 시즌 4승을 노리는 토트넘서 선발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트넘은 이날 밤 11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왓포드와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홈 경기를 벌인다.

올 시즌 초반 토트넘의 부진 기운이 심상치 않다.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준우승 팀인 토트넘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 후 8경기서 3승 2무 3패에 그치며 중위권인 9위에 머물러 있다. 최근 안방서 바이에른 뮌헨에 2-7 참패를 맛본 데 이어 리그 하위권인 브라이튼(14위)에 0-3 충격패까지 당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득점포가 절실하다. 왓포드에 유독 강한 모습을 보여왔기에 골 기대감이 높다. 동기부여도 충만하다. 손흥민은 대선배 차범근의 대기록 경신을 눈앞에 뒀다. 유럽 통산 119골을 기록 중인 그는 차범근의 한국인 최다골 기록(121골)에 2골 차로 다가선 상태다.

변수는 손흥민의 체력이다. 스리랑카(10일, 62분), 북한(15일, 풀타임)과 2020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서 적잖은 체력을 소진했다. 특히 29년 만의 평양 원정서 육체적, 정신적으로 피로도가 많이 쌓인 상태다.

손흥민은 올 시즌 EPL 6경기에 출전해 2골 2도움을 기록 중이다. 꼴찌(20위) 왓포드를 상대로 리그 3호골이자 시즌 4호골을 조준한다./dolyng@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