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북한원정' 김신욱, ''대화가 필요해'' [Oh!모션]
등록 : 2019.10.13

[OSEN=인천공항, 우충원 기자] "대화를 통해 많은 이야기 나눌 것".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이 13일 인천공항을 통해 북한 원정을 떠났다. 

축구대표팀은 오는 15일 열릴 북한과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원정경기를 앞두고 북한으로 출국했다. 축구 대표팀은 14일 중국에서 북한으로 입국한다. 

한국이 북한 지역에서 월드컵 예선전을 치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남자 선수들이 평양에서 북한과 A매치를 치르는 건 1990년 남북통일축구대회 이후 29년 만이다. 한국은 2010년 남아공월드컵 아시아 3차·최종예선 때 북한과 맞대결했지만 당시엔 북한 지역에서 열리지 않았다. 제3국 중국 상하이에서 두차례 대결했었다.

북한과 맞설 공격수 김신욱은 담담한 목소리로 인터뷰를 실시했다. 그는 출국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서 “선수들은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 준비한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지난 스리랑카와 경기서 폭발적인 경기력을 선보인 김신욱은 벤투 감독의 눈도장을 받았다. 이미 장신 공격수로 아시아 최고 자리에 오른 김신욱은 국가대표서도 반전에 도전하고 있다. 특히 열악한 경기 상황에서 장신 공격수인 김신욱의 움직임은 대표팀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다. 

북한 전력에 대해 김신욱은 "공수전환이 빠른 팀이다. 잘 준비해서 우리가 가진 모습을 잘 보이면 된다. 홈에서 강한 모습을 보이겠지만 전술적으로 준비를 잘 해서 노력하겠다. 북한과는 여러차례 경기했었다”면서 “손흥민을 중심으로 잘 뭉쳐서 좋은 결과 나오도록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김신욱은 “핸드폰이 없으면 편하겠지만, 그럴수록 선수들과 대화로 많은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며 “나라에서 지켜야할 행동에 대해 들었다. 문제가 되지 않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