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NO 10' 구자철, 카타르 데뷔전서 90분 맹활약...팀은 3-0 승리
등록 : 2019.08.23

[사진] 알 가라파 SNS

[OSEN=이승우 기자] 카타르 리그에서 새로운 출발을 한 구자철(30, 알 가라파)이 리그 데뷔전서 맹활약했다

알 가라파 소속의 구자철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끝난 카타르 알 와크라흐의 알 자눕 스타디움서 열린 2019 카타르 스타스리그 1라운드 알 샤하니야와 경기에 선발 출전해 팀의 3-0 승리에 기여했다. 구자철은 후반 45분까지 그라운드를 누빈 후 추가시간에 교체 아웃됐다.

4-2-3-1 포메이션의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한 구자철은 사실상 풀타임을 소화했다. 공격 포인트는 없었지만 활발한 움직임으로 여전한 기량을 과시했다.

구자철은 전반 6분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했다. 상대 골키퍼의 선방이 아니었다면 데뷔전서 득점을 기록할 수 있었다.

구자철은 후반 초반에도 예리한 슈팅을시도했다. 후반 5분 박스 정면에서 슈팅을 때렸지만 역시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그 뿐만 아니라 동료에게 찬스를 만드는 움직임도 빛났다

알 가라파는 후반에만 3골을 터뜨리며 승리했다. 후반 19분 아흐메드 알라의 결승골, 후반 27분 소피행 한니의 추가골이 나왔다. 후반 추가 시간 알라가 다시 골을 넣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raul164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