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살살 뛰어도 돼'' 클롭이 말리는 리버풀 선수
등록 : 2019.08.20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제임스 밀너. /사진=AFPBBNews=뉴스1
제임스 밀너. /사진=AFPBBNews=뉴스1
소속팀 감독조차 말리는 베테랑 밀너의 엄청난 활동량.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52) 감독이 팀 미드필더 제임스 밀너(33)를 칭찬했다.

클롭 감독은 지난 18일(한국시간) 영국 지역지 리버풀에코를 통해 "우리는 종종 밀너에게 많이 뛰지 말라고 얘기한다. 다른 포지션에 있는 것이 더 나을 때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밀너 같은 선수가 있다는 것은 팀 전체에 좋은 일이고 또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밀너는 지난 17일 리그 2라운드 사우샘프턴과 원정경기에서 75분간 뛰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미드필더로 출전해 엄청난 활동량을 앞세워 상대를 압박하고, 공수의 연결고리 역할을 해냈다. 특히 팀 공격수 마네의 골을 도우는 결정적인 도움 한 개를 기록했다.

밀너는 1986년생으로 베테랑이다. 하지만 활동량에선 팀 내 최고 수준이다. 지난 시즌 리버풀 선수들은 체력 훈련에서 밀너가 항상 최상위권에 위치한다며 감탄을 드러낸 바 있다.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