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정정용호 결승행' 부러운 日 네티즌, ''축구와 무관한 퍼포먼스 자제하라''
등록 : 2019.06.12


[OSEN=우충원 기자]  "축구와 무관한 퍼포먼스는 자제하라".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3시 30분폴란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39분 최준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앞선 8강에서 아프리카 강호 세네갈을 꺾으며 1983년 멕시코 대회 이후 36년만에 4강 신화를 재현했던 것에 만족하지 않고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냈다. 

이제 한국은 오는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의 비제바 스타디움에서 열린 4강전에서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대회 우승을 놓고 다투게 됐다.

일본 야후재팬은 정정용호의 선전을 메인 기사로 노출했다. 한일전서 패배를 맛보며 U20 대회서 탈락한 일본 축구팬들은 댓글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다. 

대부분 한국 축구에 대해 인정하는 분위기다. "편견을 제외하고 좋은 축구를 했다. 결승 진출은 대단하다", "이강인은 구보에 필적한다. 한국과 일본이 아시아 축구를 이끌고 있으니 둘 다 성장했으면 좋겠다", "한국의 10번 에이스 선수는 이제 이번 대회 1골 4도움으로 대회 최다 어시스트를 기록 중이다. 가장 어린 나이인데도 남미 챔피언 선수들을 발밑에서 농락하는 모습은 놀라운 수준. 역시 아약스가 데려가고 싶은 이유가 있고, 대회 MVP도 사실상 예약한 셈이니 아마 대회가 끝나면 전 세계 빅 클럽에 데려가고 싶을 것이다"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하지만 최근 불거진 문제를 빗대어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에콰도르를 응원했는데 아쉽다. 결승은 우크라이나를 전력으로 응원하겠다!", "너무 들떠서 정치 퍼포먼스를 할까 봐 걱정이다. 물론, 선수가 아니라 응원하고 있는 팬이 말이다. 호주와의 친선 경기 때 일도 있고, 선수가 아무리 노력해도 다 망친다. 문제없이 대회가 끝나기 바란다. 그렇다곤 했지만, 반쯤은 저질러주기를 자신은 기대하고 있기도 하다", "축구와 무관한 퍼포먼스는 자제하라"고 전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KFA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