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유효슈팅 0' 한국, 우승후보 포르투갈에 0-1 리드 허용 [전반마감]
등록 : 2019.05.25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OSEN=이균재 기자] 정정용호가 우승후보 포르투갈에 0-1로 뒤진 채 전반을 마감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새벽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서 열린 포르투갈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서 0-1로 끌려간 채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전반 7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포르투갈전 이후 남아프리카공화국(5월 29일), 아르헨티나(6월 1일)와 차례로 맞붙는다. 포르투갈전은 16강행을 위한 첫 관문이다.

한국은 선수비 후역습 전력을 내세운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수세 시 좌우 윙백이 내려와 5-3-2를 형성한다. 

최전방서 조영욱과 전세진이 호흡을 맞췄다. 고재현과 이강인이 2선에서 지원했다. 김정민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었다. 스리백은 김현우를 축으로 좌우에 이재익과 이지솔이 포진했다. 좌우 윙백은 최준과 황태현이 형성했다.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한국은 전반 초반 10번 이강인을 중심으로 공격을 풀었다. 이강인은 빨랫줄 택배 패스를 정확히 배달하는 등 2살 형들 사이에서 기량을 뽐냈다. 한국이 분위기를 끌어 올린 것도 잠시였다. 한국은 전반 7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포르투갈은 단 한 번의 역습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조타의 치명적인 패스를 받은 트린캉이 여유있게 마무리했다.

한국은 전반 16분 위기를 넘겼다. 하파엘 레앙의 크로스 때 트린캉이 쇄도해 발에 맞히기 직전 황태현이 태클로 걷어냈다. 한국은 1분 뒤 골문을 살짝 빗나가는 레앙의 오버헤드킥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국은 전반 19분 또다시 골을 내줬다. 포르투갈은 레앙의 크로스를 트린캉이 왼발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노골 판정이 났다.

한국은 전반 21분 프리킥 찬스서 이강인의 위협적인 크로스가 박스 안으로 배달됐지만 동료의 헤더가 빗나갔다. 한국은 21분 절체절명의 위기를 넘겼다. 레앙이 이지솔을 제치고 위협적인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이광연이 동물적인 감각으로 막아냈다.

한국은 전반 막판 황태현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동료의 머리에 닿지 않았다. 고재현의 중거리포는 골문을 외면했다. 한국은 전반 내내 포르투갈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유효슈팅 없이 전반을 마감하며 후반을 기약했다./dolyng@osen.co.kr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