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英 가디언, ''손흥민, 최고 평점 9점...케인 그립지 않게 만든 두 골''
등록 : 2019-04-18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케인이 그립지 않게 만든 이른 두 골이었다."

토트넘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으로 이끈 손흥민(27)에 대한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서 열린 2018-2019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원정 경기서 3-4로 패했다. 하지만 1, 2차전 합계 4-4로 동률을 이룬 토트넘은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에 의해 드라마 같은 4강행의 꿈을 이뤘다.

이날 손흥민은 1차전 결승골에서 이어 2차전에서도 일을 냈다. 전반 7분과 10분, 동점골과 역전골을 뽑아내 원정 득점이 필요한 토트넘에 큰 힘을 실었다. 간판 골잡이 해리 케인이 사실상 시즌 아웃이 결정된 상황에서 미친 활약을 펼쳐 보인 것이다.

이에 영국 매체 '가디언'은 손흥민에 평점 9를 부여했다. 9점은 토트넘에서 유일했고 상대팀에서는 맨시티의 플레이 메이커 케빈 더 브라위너가 이 평점을 받았다. 더 브라위너는 3개의 도움을 기록했다. 

가디언은 손흥민에 대해 "일찌감치 두 골을 터뜨려 케인이 그립지 않도록 만들었다"면서 "두 번째 득점은 아름다운 슈팅이었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후반 10분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박스 안에서 환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 슛으로 맨시티 골네트를 흔들었다.

반면 가디언은 손흥민의 첫 골 때 실수를 범한 에므리크 라포르트에게 가장 낮은 평점 4를 줬다. 가디언은 라포르트에 대해 "악몽의 시작. 손흥민에게 끔찍한 패스를 했고 터치도 좋지 않으면서 2골을 내줬다"고 혹평했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