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책임감 사랑하는 손흥민'' 극찬 쏟아낸 맨유 레전드.txt
등록 : 2019-04-18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강필주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잉글랜드 대표팀의 전설 리오 퍼디난드가 손흥민(27, 토트넘)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 선발 출장, 전반 7분과 10분, 잇따라 득점을 성공시켰다.

이날 토트넘은 3-4로 패했다. 하지만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 종합스코어 4-4를 만든 토트넘은 원정 득점에서 앞서 결과적으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 해설에 나선 퍼디난드는 BT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믿을 수 없다. 토트넘은 승리의 부적이 빠진 상황이란 것을 기억해야 한다. 해리 케인은 오늘 뛰지 않았다"면서 "토트넘 팬들은 '아, 우리에겐 주포가 없어'라며 걱정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책임감을 사랑하는 남자가 있다. 손흥민이 그것을 묵묵하게 받아들이며 '그래 내게 줘. 내가 모든 책임을 질게. 내 어깨에 지금 올려놔'라고 말했다"면서 "손흥민의 플레이 방식, 특히 전반에 보여준 모습은 아름다웠다"고 강조했다.

실제 토트넘은 지난 1차전에서 주포 케인이 발 부상을 당해 사실상 시즌 아웃을 당했다. 하지만 손흥민이 케인의 자리를 완벽하게 메우면서 토트넘에게는 오히려 전화위복이 됐다.

이날 손흥민은 두 골을 더해 시즌 20골 고지에 올랐다. 이제 한 골을 더 추가하면 지난 2016-2017시즌 올렸던 21골과 동률을 이루게 된다. 또 손흥민은 UCL 12골을 쌓으면서 역대 아시아안 UCL 최다 득점자가 됐다. 종전 기록은 막심 샤츠키흐(우즈베키스탄)이 세운 11골이었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