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TV로 경기 본 케인, SNS로 동료들 격려...''가자 내 새끼들 사랑해''
등록 : 2019-04-18

[사진] 케인 SNS.

[OSEN=이인환 기자] 세상에서 제일 축구 잘하는 토트넘 팬.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한 해리 케인이 동료들의 기적을 지켜보고 환호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손흥민의 멀티골과 요렌테의 골을 더해 3-4로 패했다.

종합 스코어에서 4-4로 동률을 이룬 토트넘은 원정 득점에서 앞서 구단 역사상 첫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반면 역대 2번째 UCL 4강을 노리던 맨시티는 '외인구단' 토트넘의 손흥민-요렌테에게 제대로 얻어 맞으며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다.

이날 토트넘은 케인 없이 경기에 나서야 했다. 그는 지난 10일 맨체스터 시티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서 발목 부상을 입어 교체 아웃됐다. 

경기에 나서지 못한 케인은 TV로 관람하며 동료들을 선전을 기원했다. 이날 케인 대신 손흥민을 축으로 나선 토트넘이 극적으로 4강행을 확정짓자 케인은 자신의 SNS에 짧은 동영상과 함께 "와! 내 새끼들 아낀다"고 열광적인 반응을 보냈다.

한편 역사상 첫 4강 신화를 쓴 토트넘은 여전히 힘든 고개를 넘어야 한다. 케인의 시즌 아웃이 유력한 상황에서 신흥 에이스 손흥민마저 경고 누적으로 홈에서 열리는 4강 1차전에 나서지 못한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