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맨시티전 앞두고 부상 복귀한 토트넘 '핵심' 2명.txt
등록 : 2019-04-1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균재 기자] 토트넘이 맨체스터 시티전을 앞두고 천군만마를 얻었다.

토트넘은 오는 18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4시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서 맨시티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8강 1차전 홈 경기서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던 토트넘은 2차전에 비기기만 해도 4강에 오를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이다.

중대일전을 앞두고 토트넘에 낭보가 전해졌다. 손 골절상 부상을 입었던 델리 알리와 햄스트링 부상을 안고 있던 에릭 라멜라가 맨시티전을 앞두고 훈련에 복귀했다.

알리는 맨시티와 8강 1차전에 손을 다쳐 지난 13일 허더스필드와 리그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라멜라는 부상으로 최근 몇 주 동안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토트넘은 17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알리와 라멜라가 맨시티전에 출전할 수도 있다”며 긍정적인 신호를 보냈다.

알리는 토트넘 2선의 핵심이다. 간판 골잡이인 손흥민과도 찰떡궁합을 자랑한다. 개인 능력이 좋은 라멜라는 측면에 다채로움을 더할 수 있는 자원이다./dolyng@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