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케인 없는 토트넘, 손흥민에게 거는 기대 UP... ''주역이 될 준비 완료''
등록 : 2019-04-15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인환 기자] 케없손왕. 손흥민(토트넘)을 향한 언론과 팬들의 기대가 더욱 커지며 새로운 드라마의 주역으로 자리 잡을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영국 '텔레그레프'는  15일(한국시간) "손흥민은 토트넘의 주역으로 성장할 준비가 끝난 상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최근 신 구장으로 이사한 토트넘은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리그 2연승도 2연승이지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1차전 맨체스터 시티와 경기에서 1-0 신승을 거뒀다.

그 중심에는 손흥민이 있었다. 그는 지난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토트넘 신구장 역사에 남을 첫 골이자 선제골을 넣으며 2-0 승리를 이끌었다.

뿐만 아니라 맨시티와 UCL 1차전에서도 결승골을 터트리며 팀 역사상 UCL 첫 8강 승리도 안겼다. 영국 언론에서 손흥민을 두고 '히스토리 메이커'라는 극찬을 보내기도 했다.

문제는 토트넘의 '주포' 해리 케인이 맨시티와 경기에서 입은 발목 부상으로 시즌 아웃이 유력하다는 점이다.

다행히도 토트넘은 케인 없이 치른 첫 경기인 허더즈필드 전에서 루카스 모우라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4-0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은 교체로 투입되어 6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하나의 도움을 더했다.

텔레그레프는 "토트넘은 케인 없는 경기에서도 강력한 모습을 보여준 원동력은 바로 손흥민의 존재다. 그는 이번 시즌 케인 없이 나선 10경기서 9골을 터트렸다"고 분석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러 외신이나 축구 전문가들의 기대대로 케인이 없는 토트넘의 '왕'은 손흥민이 될 수 밖에 없다. 텔레그레프는 "토트넘이 허더즈필드전에 손흥민에게 휴식을 준 것도 그의 중요성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텔레그래프는 "손흥민은 과거 팀을 떠나는 것을 고민할 만큼 힘든 여정을 보냈다. 이제 그는 자신을 붙잡아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을 비롯한 코칭 스태프, 클럽에 보담하겠다는 마음가짐이다"고 강조했다.

토트넘의 주역이 되어야 하는 손흥민은 "나는 그저 축구만 즐길 뿐이다. 다른 동료들도 경기를 즐기고 득점하고 이겨야 한다. 스스로에게 압력을 가할 필요는 없다"고 부담감을 일축했다.

텔레그레프는 "손흥민은 케인의 부재로 인해 토트넘의 주역으로 자리잡을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손흥민은 허더즈필드전 직후 '해리의 부재는 아쉽지만, 우리 팀은 위대하다'고 각오를 다졌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토트넘은 오는 18일 맨시티와 운명의 UCL 2차전에 나선다. 손흥민이 '최강' 펩시티를 넘는 토트넘 드라마의 주연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