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요리스, ''케인 없지만 손흥민-모우라 맨시티전 기회 살릴 것''
등록 : 2019-04-15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토트넘 골키퍼이자 위고 요리스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을 앞두고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1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는 요리스의 인터뷰를 인용, 해리 케인이 없는 토트넘이지만 손흥민과 모우라가 오는 18일 오전 4시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상대 맨시티에 중대한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토트넘은 지난 10일 맨시티와의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서 손흥민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하지만 주포인 해리 케인이 발목 부상으로 사실상 시즌 아웃이 결정됐다. 이제 손흥민이 케인의 유력한 대체자로 떠올랐다. 현지 언론들은 모두 손흥민이 케인의 자리를 대신할 것이라 분석하고 있다.

요리스는 손흥민과 모우라에 대해 "둘은 서로 다르다"면서 "물론 우리는 케인이 있어야 하지만 모우라와 손흥민은 감독이 기회를 줄 때마다 아주 좋은 결과를 냈다"면서 "그들은 이번 시즌 아주 중요한 골들을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요리스는 "허더즈필더전에서 3골을 넣은 것은 모우라에게 정말 좋은 일이다. 우리는 맨시티전에 앞서 많은 여유가 생겼기 때문에 공격 선수들이 뛸 준비가 필요하다. 때문에 수비에서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예상했다.

특히 요리스는 "모든 것은 자신감에 달려 있다. 상대를 존경하면서도 개성을 지녀야 한다. 거대한 경기이다. 모든 선수들이 뛰고 싶어하는 유형의 경기다. 지난 1차전보다 더 큰 전투가 될 것이다. 이제 우리는 회복하고 준비해야 한다. 1차전과 마찬가지로 세밀함이 결정할 것이다. 우리는 경험, 떨림, 정신력까지 모두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letmeou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