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챔스 8강 대진’ 리버풀, “토트넘은 3번째 좋은 상대”
등록 : 2019-03-14

[OSEN=한용섭 기자]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팀이 모두 가려졌다. 

지난해 우승팀 레알 마드리드가 탈락한 가운데, 준우승팀 리버풀(잉글랜드)을 비롯해 바르셀로나(스페인), 유벤투스(이탈리아), 포르투(포르투갈), 아약스(네덜란드), 토트넘, 맨시티, 맨유(이상 잉글랜드) 등이 8강에 올랐다. 

리버풀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리버풀에코’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리버풀이 바이에른 뮌헨을 1~2차전 합계 3-1로 꺾고 8강에 진출하자마자 8강에서 만날 수 있는 팀들의 장단점을 분석했다. 

‘리버풀에코’는 포르투를 가장 만나고 싶은 상대로 꼽았고, 이어 아약스를 2번째 카드로 희망했다. 토트넘을 만나면 좋을 3번째 카드로 꼽았다. 

토트넘에 대해서 “스타 플레이어로 해리 케인이 있다. 이번 챔피언스리그에서 5골을 넣고 있다. 또한 손흥민이 대단한 폼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포르투, 아약스 다음으로 세 번째로 만나면 좋을 추첨이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리버풀은 오는 4월 1일 홈인 안필드에서 토트넘과 EPL 리그 경기를 치른다. 만약 챔피언스리그 8강 대진이 성사된다면 두 팀은 4월에만 3차례 맞대결을 하게 된다. 

포르투는 8강에 오른 팀들 누구나 만나고 싶은 첫 번째 상대일 것이다. 매체는 “포르투는 리버풀이 만나고 싶은 상대다. 베팅업체에 따르면 포르투는 8강에서 가장 아웃사이더다. 리버풀은 지난 시즌 16강에서 포르투를 이긴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약스는 레알 마드리드를 탈락시키는 놀라운 결과를 만들어냈지만, 여전히 만나면 유리한 상대팀으로 꼽히고 있다”고 평가했다. 

‘리버풀에코’는 메시가 있는 바르셀로나, 호날두가 해트트릭으로 8강행을 이끈 유벤투스, EPL 선두 경쟁을 하고 있는 맨시티는 ‘피하고 싶은 3팀’으로 꼽았다. 맨유는 "어려운 상대지만 나쁘진 않다. 몇 년 전에 유로파 16강에서 맨유를 이긴 적이 있다"고 평가했다. 2015-16시즌 리버풀은 맨유를 유로파 16강에서 합계 3-1(2-0 승, 1-1 무)로 꺾은 바 있다. 

한편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대진표 추첨은 오는 15일 오후 8시 스위스 니옹의 UEFA 본부에서 진행된다.  

/orange@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