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억울한 옐로우카드'에 대한 손흥민의 반응.txt
등록 : 2019-02-11


[스타뉴스 박수진 기자]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 /AFPBBNews=뉴스1
3경기 연속 골을 만들어낸 손흥민(27·토트넘 핫스퍼)이 득점 상황에 대해 이야기했다. 동시에 시뮬레이션 액션을 통해 경고를 받은 상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토트넘은 10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와 2018~2019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홈 경기서 3-1로 이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지난 1월 21일 풀럼전 승리 이후 EPL 4연승을 질주하며, 리그 선두 리버풀과 승점 차이를 5점 차이로 다시 좁혔다.

이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2-1로 앞선 후반 추가 시간 시소코의 다이렉트 패스를 받은 뒤 하프라인 이전부터 치고 들어가 깔끔한 슈팅으로 쐐기골을 넣었다. 수비 라인을 올린 헐거워진 레스터 수비를 공략했다. 3경기 연속골과 함께 EPL 11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은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를 통해 "오늘 골은 매우 중요했다"며 "일대일 상황이었기 때문에 분명 자신이 있었다. 상대 골키퍼가 매우 컸지만 왼발에 자신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전반 15분 해리 매과이어의 발에 걸려 넘어져 시뮬레이션 액션으로 경고를 받은 상황에 대해 손흥민은 "내 느낌은 페널티킥이었다. 매과이어가 나를 건드렸다. 오히려 경고가 나와서 놀라웠고, 실망스러웠다. 하지만, 판정은 축구의 일부"라고 되돌아봤다.






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