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박항서 매직' 베트남, 필리핀 2-1 꺾고 2연승... 스즈키컵 결승행
등록 : 2018-12-06

[OSEN=우충원 기자] 박항서 매직이 베트남을 스즈키컵 결승으로 이끌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6일(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딩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스즈키컵) 4강 2차전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미 1차전에서 2-1로 승리를 거두며 유리한 고지에 올랐던 베트남은 필리핀이 무기력한 모습으로 경기를 펼치는 가운데 2차전도 2-1로 승리를 맛보며 결승에 진출했다.  

베트남은 이미 결승에 선착한 말레이시아와 2008년 이후 10년만에 정상 등극을 위해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베트남은 경기 시작부터 강한 압박을 펼치며 필리핀을 위협했다. 승리가 필요한 필리핀은 베트남의 압박에 경기를 유리하게 이끌지 못했다. 베트남은 전반 13분 필리핀에 공세를 허용했지만 골을 내주지 않았다.

위기를 넘긴 베트남은 쾅하이가 연달아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하며 필리핀 수비를 괴롭혔다.

후반서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필리핀은 조직적인 축구를 펼치며 상대를 압박해야 했지만 오히려 베트남이 더 압박했다. 박항서 감독과 이영진 코치는 선수들에게 큰 목소리로 지시하며 적극적으로 움직였다.

베트남은 후반 37분 기어코 골 맛을 봤다. 결승행을 알리는 골이었다. 측면에서 판만득이 연결한 낮은 크로스를 쾅하이가 문전에서 침착하게 득점, 베트남이 1-0으로 앞섰다.

기세가 오른 베트남을 필리핀은 막아낼 수 없었다. 후반서 체력이 떨어진 필리핀을 상대로 콩푸엉이 강력한 슈팅으로 추가득점에 성공, 베트남은 후반 41분 2-0으로 달아났다.

필리핀은 후반 43분 한 골 만회했지만 시간이 부족했다. 결국 결승은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었다. / 10bird@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