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전체

'이강인 코피 투혼' 발렌시아, 국왕컵 16강 진출
등록 : 2018-12-05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이강인(왼쪽).  /사진=발렌시아 트위터
이강인(왼쪽). /사진=발렌시아 트위터
이강인(17·발렌시아)이 '코피 투혼'을 발휘하며 팀의 코파 델 레이(국왕컵) 16강 진출에 힘을 보탰다.


발렌시아는 5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에서 열린 에브로와 2018~2019 시즌 코파 델 레이 32강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2-1로 승리한 발렌시아는 1, 2차전 통합 3-1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이강인은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10월 31일 국왕컵 1차전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발렌시아 1군 무대를 밟은 이강인은 이번에도 왼쪽 측면 미드필더에 자리했다.

전반은 발렌시아가 주도권을 잡고 에브로를 몰아붙였다. 이강인도 왼쪽 측면에서 활발히 움직였다. 전반 10분에는 박스 바깥쪽에서 왼발 슈팅을 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팀의 첫 슈팅이었다.

하지만 슈팅 직후 공중볼을 경합하다 상대 수비수의 팔에 맞아 코피를 흘렸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 지혈 후 다시 그라운드를 누볐다. 이강인이 박스 근처에서 적절한 패스로 공격을 주도했지만 골은 터지지 않았다.

균형은 후반에 깨졌다. 발렌시아가 득점을 만들어냈다. 후반 14분 왼쪽에서 라토가 올려준 크로스를 바추아이가 헤더로 마무리했다.

후반 32분 이강인은 블랑코와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발렌시아는 비추아이의 골을 끝까지 지켜내며 승리를 안았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