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류현진에게 연락한 김광현, ''형 퇴근은 언제해요?'' [오!쎈 플로리다]
등록 : 2020.02.12

[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박준형 기자]김광현이 불펜피칭 후 미소 짓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 이상학 기자] 프로 데뷔 14년차 베테랑 김광현(32), 하지만 메이저리그에선 신인이다. 한국시리즈부터 국제대회까지 산전수전 다 겪은 김광현이라 해도 미국 메이저리그는 아직 낯설고 어색하다.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취재진을 만난 김광현은 전날(11일) 에피소드를 하나 공개했다. 

투수, 포수조 소집일을 하루 앞두고 김광현은 개인적으로 훈련장을 일찍 찾았다. 아침 6시 반에 도착했지만 훈련장 문이 잠겨 있었다. 마침 두고 온 물건이 생각났던 김광현은 다시 숙소로 돌아가 훈련장으로 넘어왔다. 

이때가 오전 7시로 훈련장의 문이 열렸다. 김광현은 “새벽 5시 반에도 훈련하러 나오는 선수들이 있다고 들었는데 속았다”며 껄껄 웃었다.  

[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박준형 기자]김광현이 세실과 캐치볼한 뒤 훈련장을 나서고 있다. / soul1014@osen.co.kr이날 김광현은 개인훈련으로 간단하게 캐치볼과 웨이트 트레이닝만 하고 일찍 훈련을 끝냈다. 그런데 언제 퇴근해야 할지 몰라 운동을 끝내고도 한동안 라커에서 멍하니 있었다고. 

김광현은 “아침 7시에 나와 9시에 운동을 끝내니 할 게 없더라. 라커에서 눈치보며 가만히 앉아있었다. 선수들이 어떻게 하는지 보기 위해 씻는 것도 늦게 갔다”고 털어놓았다. 그렇게 1시간가량 시간을 흘려보냈고, 하나둘씩 퇴근하는 선수들을 보고 훈련장을 떠날 수 있었다. 

김광현은 이날 겪은 에피소드를 김광현은 ‘선배’ 류현진(토론토)에게도 알렸다. 올해로 메이저리그 8년차가 된 류현진은 김광현의 사연을 듣곤 “그냥 집에 가. 어차피 개인 운동인데”라며 쿨하게 한마디했다고. 

김광현은 “나이로는 내가 팀에서 중고참이 되지 않을까 싶다. 프로 14년차이지만 메이저리그에선 신인이다. 신인 같은 마음가짐으로 선수들에게 먼저 다가가겠다. 새로운 분위기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waw@osen.co.kr[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박준형 기자]김광현이 불펜피칭 후 마이너 포수와 이야기를 있다. / soul101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