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이정후 거르고 박병호, 5연속 삼진까지... 자존심 금간 4번타자 [★현장분석]
등록 : 2019.11.07
[스타뉴스 고척=한동훈 기자]
박병호가 7일 고척돔에서 열린 2019 프리미어12 예선 캐나다전서 삼진을 당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병호가 7일 고척돔에서 열린 2019 프리미어12 예선 캐나다전서 삼진을 당하고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민국 4번 타자 박병호 앞에서 자동 고의4구가 나왔다. 하지만 박병호는 3루수 직선타로 물러나며 응징에 실패했다. 박병호의 타격 침체가 장기화 될 조짐이다.


박병호는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C조 예선 캐나다전에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 3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대회 2경기 9타석 8타수 무안타 5삼진 1볼넷이다.

특히 8회초 결정적 기회에서는 캐나다가 이정후를 피하고 박병호와 승부를 선택하는 장면까지 나왔다.

한국은 이날 캐나다를 3-1로 제압했다. 호주와 캐나다를 연파, 2승으로 C조 단독 선두에 올랐다. 슈퍼라운드 진출이 눈앞으로 다가왔지만 홈런왕 박병호의 부진은 아쉽다.

박병호는 6일 호주전에도 5타수 무안타였다. 삼진을 3개나 당했다. 5회 세 번째 타석, 7회 네 번째 타석, 8회 다섯 번째 타석 모두 삼진으로 고개를 숙였다. 7일 캐나다전 첫 번째, 두 번째 타석까지 5타석 연속 삼진으로 물러났다. 1회초 1사 1루서 삼진, 4회초 무사 1루서 삼진을 빼앗겼다.

다행히 6회초 세 번째 타석에 볼넷을 골라 연속 범타 행진은 7타석으로 마감했다.

하지만 8회초 네 번째 타석이 아쉬웠다.

2-0의 아슬아슬한 리드를 이어가던 한국은 8회초 어렵게 도망갈 기회를 잡았다. 민병헌이 행운의 유격수 앞 내야안타로 출루했고 2번 타자 김하성이 희생번트를 댔다.

1사 2루서 캐나다는 3번 타자 이정후를 자동 고의4구로 내보내는 과감한 선택을 했다. 이정후는 1차전 4타수 2안타에 이어 이날 경기에도 2타수 1안타를 기록 중이었다. 반면 박병호는 아직 대회 안타가 없었다. 전광판에 찍힌 타율은 0.000이었다.

캐나다의 선택은 결국 옳았다. 박병호는 힘 없는 3루수 직선타로 아웃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속 김재환이 유격수 땅볼에 그쳐 찬스를 살리지 못해 8회가 분수령이 될 뻔했다.

심지어 한국은 8회말 수비에 1점을 잃어 승리가 위태로운 상황까지 몰렸다. 다행히 9회초에 1점을 추가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예선 통과를 결정짓는 최종전 쿠바전과 더 나아가 슈퍼라운드의 더욱 중요한 경기들이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박병호의 부활이 절실한 대표팀이다.


고척=한동훈 기자 dhh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