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가을 좀비의 전진' STL, 1회 10득점 화력…5년 만에 CS 진출
등록 : 2019.10.10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종서 기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가을 좀비’의 면모를 뽐냈다.

세인트루이스는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의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 5차전에서 13-1로 승리했다.

1차전을 잡았지만, 2, 3차전을 내리 내주면서 탈락 위기에 몰렸던 세인트루이스는 4차전에 이어 5차전까지 잡아내면서 2014년 이후 5년 만에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1회부터 화끈하게 타격이 터졌다. 선두타자 덱스터 파울러가 애틀란타 선발 투수 마이크 폴티네비치를 상대로 볼넷으로 출루한 뒤 콜튼웡의 희생번트와 폴 골드슈미트의 안타로 1사 1,3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마르셀 오즈나의 적시타가 나오면서 1-0 리드를 잡았고, 이어 야디에르 몰리나가 상대 실책으로 출루하면서 만루 찬스를 잡았다.

1사 만루의 상황 맷 카펜터가 밀어내기 볼넷을 얻었냈고, 토미 에드먼의 싹쓸이 2타점 2루타가 나왔다. 폴 데종이 고의4구로 나간 뒤 애틀란트는 투수를 맥스 프리드로 교체했다.

두 번째 만루 상황. 플라허티가 볼넷을 골라내며 다시 밀어내기 득점을 만들었다. 타자 일순이 이뤄진 가운데 파울러와 웡의 연속 2타점 2루타가 나왔고, 골드슈미트의 진루타 뒤 오즈나 타석에서 폭투가 나오면서 10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1회에만 10득점을 하며 분위기를 탄 세인트루이스는 2회 데종의 적시타, 3회 베이더와 데종의 적시타로 13-0까지 달아났다.

애틀란타는 4회말 조쉬 조날슨의 솔로 홈런으로 0의 패배를 막았지만, 넘어간 분위기를 가지고 올 수는 없었다.

세인트루이스는 플라허티가 6이닝 1실점을 기록한 가운데 지오반니 가예고스, 존 브레비아, 제네시스 카브레라가 1이닝 씩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애틀란타는 폴티네비치가 ⅓이닝 7실점(6자책)으로 무너진 가운데 맥스 프리드(1⅔이닝 4실점)-루크 잭슨(⅔이닝 2실점)-조쉬 톰린(2⅓이닝 무실점)-션 뉴컴(2이닝 무실점)-대런 오데이(1이닝 무실점)-홀리오 테헤란(1이닝 무실점)이 등판했지만, 초반 넘어간 분위기에 아쉬움을 삼켰다. /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