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쳤다하면 장타' 오타니, PIT전 2루타 2개로 멀티히트+타점
등록 : 2019.08.14
[스타뉴스 김동영 기자]
14일 홈 피츠버그번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1회말과 2회말 각각 2루타와 3루타를 터뜨린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14일 홈 피츠버그번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1회말과 2회말 각각 2루타와 3루타를 터뜨린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25)가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두 타석 만에 멀티히트도 완성했다. 심지어 안타 2개가 모두 장타다.


오타니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애너하임의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첫 타석에서 적시 2루타, 두 번째 타석에서 적시 3루타를 날렸다.

이로써 오타니는 최근 4경기 연속 안타에 성공했다. 앞선 3경기에서 2안타-3안타-1안타를 쳤고, 15타수 6안타, 타율 0.400이었다. 그리고 이날 다시 2안타를 일찌감치 완성했다. 두 경기 만에 타점도 만들었다.

1회말 데이빗 플레처의 2루타, 마이크 트라웃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2루에서 첫 타석을 소화했다. 마운드에는 피츠버그 선발 트레버 윌리엄스.

오타니는 볼카운트 2-2에서 5구째 94마일의 속구를 밀어쳐 좌측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이후 알버트 푸홀스의 적시타 때 홈도 밟았다.

2회말 들어서는 플레처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루에서 타석에 다시 섰다. 마운드는 여전히 윌리엄스.

오타니는 카운트 1-2의 불리한 상황에서 4구째 83.6마일 슬라이더를 역시나 밀어쳐 좌측 적시 3루타를 만들어냈다. 에인절스가 4-0으로 달아나는 순간이었다.


김동영 기자 raining9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