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하와이 출신’ 야마모토, ML 데뷔전 7이닝 무실점 깜짝 승리
등록 : 2019.06.13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한용섭 기자] 하와이 출신의 투수 조단 야마모토(23)가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깜짝 호투로 승리를 따냈다. 

야마모토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마이애미의 말린스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투수로 등판했다.

깜짝 데뷔전이었다. 그는 불과 하루 전에는 더블A 잭슨빌 소속으로 버밍햄 원정을 떠날 준비를 했다. 원정을 앞둔 그는 빅리그 콜업 소식을 듣고 짐을 싸서 마이애미로 이동했다. 

야마모토는 빅리그 첫 등판에서 7이닝 동안 3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투구 수 95개 중 절반에 가까운 47개가 포심 패스트볼이었다. 최고 93.9마일(151.1km), 평균 90.6마일(145.8km)의 스피드를 보였다. 2번째 구종인 커브도 돋보였다. 이날 가장 느린 69.8마일(112.3km)의 커브로 세인트루이스 타선을 혼란시켰다.  

마이애미는 개럿 쿠퍼가 2회 만루 홈런을 터뜨리며 5-0으로 앞서 나갔다. 야마모토는 6회말 1사 3루에서 타석에 들어서 스퀴즈 번트를 성공시켜 타점까지 올렸다. 마이애미는 9-0 완승을 거뒀고, 야마모토는 데뷔전 승리 투수가 됐다. 

야마모토는 2014년 드래프트에서 12라운드에서 지명돼 밀워키에 입단했다. 2018년 1월 크리스티안 옐리치 트레이드 때 밀워키에서 마이애미로 이적했다. 

야마모토는 "너무 초현실적이다. 정말로 설명 할 수없는 순간들 중 하나다"라고 즐거움을 만끽했다.

야마모토는 빅리그 콜업을 받고 곧장 하와이 호눌룰루 펄시티에 있는 부모와 여동생에게 연락했다. 그의 가족들은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로스앤젤레스-휴스턴을 경유해 마이애미에 도착했다. 그의 데뷔전 등판 직전에야 말린스파크에 도착했다. 야마모토의 어머니는 비행기 티켓이 너무 비싸 포기하려 했으나, 야마모토는 "엄마, 내 카드 줄테니 걱정 마. 일생의 한 번 뿐인 기회야"라고 그의 가족들을 마이애미로 초대했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