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빅리그 적응완료’ 켈리, 7⅔이닝 무실점…7승 보인다
등록 : 2019.06.13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길준영 인턴기자]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메릴 켈리가 인상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켈리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등판해 7⅔이닝 3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1회말과 2회 6타자 연속 범타를 기록한 켈리는 3회 선두타자 닉 윌리엄스에게 2루타를 맞았다. 하지만 이후 3타자를 모두 범타로 잡아내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켈리는 4회를 삼자범퇴로 깔금하게 처리했다. 5회 2사에서는 윌리엄스에게 또 안타를 맞았지만 마이켈 프랑코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 큰 위기 없이 이닝을 끝냈다.

6회 이날 네 번째 삼자범퇴를 기록한 켈리는 7회 2사에서 JT 리얼무토와 스캇 킹거리에게 모두 땅볼을 유도했다. 리얼무토는 아웃 판정을 받았다가 비디오 판독으로 번복되어 내야 안타가 됐다. 하지만 킹거리는 반대로 세이프로 판정됐다가 비디오 판독으로 아웃이 됐다.

켈리는 8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이날 2안타를 내준 윌리엄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마이켈 프랑코를 직선타로 잡았다. 93구를 던진 켈리는 대타로 좌타자 브라이스 하퍼가 나오자 앤드류 샤핀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갔다.

경기는 애리조나가 2-0으로 앞서고 있어 이대로 경기가 끝나면 시즌 7승을 수확한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