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해외

''켈리의 ARI행, 히라노 활약 한 몫 했다'' 日언론
등록 : 2018-12-06


[OSEN=손찬익 기자] 일본 언론이 전 SK 와이번스 투수 메릴 켈리의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계약 소식을 비중있게 보도했다. 

2015년 SK에 입단한 켈리는 4년간 통산 119경기에 등판, 48승 32패(평균 자책점 3.86)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세 차례 10승 고지를 밟았고 지난해 16승을 거두며 자신의 한 시즌 최다승 기록을 세웠다.

SK 잔류 대신 꿈의 무대 도전을 택한 켈리는 5일 애리조나와 2년간 550만 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 켈리는 2019년 연봉은 200만 달러, 2020년 300만 달러를 받으며 2021년 옵션은 425만 달러에 바이아웃 50만 달러, 2022년 옵션은 550만 달러다.

5일 일본 스포츠 전문지 '풀카운트'는 "애리조나가 메이저리그 경험이 없는 켈리를 영입한 건 히라노 요시히사의 영향도 크다"고 내다봤다.

지난해까지 오릭스 버팔로스에서 뛰었던 히라노는 올 시즌을 앞두고 애리조나 유니폼으로 갈아 입었다. 75차례 마운드에 올라 4승 3패 3세이브(평균 자책점 2.44)로 성공적인 데뷔 첫해를 보냈다.

이 매체는 "애리조나가 메이저리그 경력이 없는 투수와 다년 계약을 체결했는데 비교적 몸값이 저렴한 히라노의 활약이 켈리의 영입에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또한 "타고투저 현상이 심한 KBO리그에서 성과를 거둔 뒤 빅리그 데뷔 기회를 얻게 된 켈리는 에릭 테임즈(밀워키 브루어스)처럼 성공 사례를 남길 수 있을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wha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