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슈퍼R 진출’ 한국 1승, 대만-호주는 1패…3승 추가시 결승 전망 [프리미어12]
등록 : 2019.11.08

[OSEN=고척, 최규한 기자]5회말 1사 1, 2루 상황 한국 박병호의 적시타 때 홈을 밟은 김하성이 더그아웃 동료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고척, 한용섭 기자] 1차 목표는 달성했다. 이제 슈퍼라운드에서 최소 3승은 거둬야 도쿄올림픽 티켓이 가능할 전망이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예선 C조 쿠바와의 마지막 3차전에서 7-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3전승으로 조1위를 차지했다. 호주, 쿠바, 캐나다가 나란히 1승 2패가 됐는데 TQB로 순위를 가리는 규정으로 호주가 2위로 슈퍼라운드에 동행한다. 슈퍼 라운드에는 한국(1승), 호주(1패), 일본(1승), 대만(1패), 멕시코(1승), 미국(1패) 등 6개팀이 대결한다. 예선에서 같은 조였던 팀을 제외한 4경기씩 치른다. 

이번 프리미어12에서 개최국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팀, 아메리카 지역 1위팀에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이 주어진다. 프리미어12에서 대만과 호주보다 높은 순위에 올라야 도쿄올림픽 티켓을 따낸다. 

대만은 B조 2위(1패)로 슈퍼라운드에 올라왔는데 호주도 C조 2위(1패)로 합류했다. 그나마 유리한 점은 한국은 호주에 승리했기에 1승을 안고 슈퍼라운드를 시작한다. 

이제 한국은 슈퍼라운드에서 일본, 대만, 미국, 멕시코와 맞붙는다. 4경기에서 대만은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이후 동률이 되면 승자승 원칙으로 순위를 가리기 때문이다. 4경기를 모두 승리하면 100% 결승 진출이다. 대만전을 포함해 최소 3승1패를 한다면 대만, 호주를 제치고 결승 진출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대만, 호주가 결승에 진출하지 못하고, 한국은 결승에 올라가는 것이 목표다. 우승은 그 다음이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