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드디어 터졌다’ 박병호, 11타석 만에 첫 안타 [프리미어12]
등록 : 2019.11.08

[OSEN=고척, 곽영래 기자]3회말 무사 한국 박병호가 안타를 때려낸 뒤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2019 WBSC 프리미어12 대표팀 4번타자 박병호가 긴 침묵을 깨고 대회 첫 안타를 신고했다.

박병호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예선 C조 쿠바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4번 1루수로 선발출전했다. 

1회말 1사 1, 2루 득점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선 박병호는 1루수 파울플라이로 물러났다. 하지만 팀이 2-0으로 앞선 3회 선두타자로 나서 깔끔한 중전 안타를 때려냈다.

박병호는 지난 6일 호주전에서 5타수 무안타를 기록한데 이어서 7일 캐나다전에서는 3타수 무안타 1볼넷으로 침묵했다.대회 첫 2경기 9타석에서 안타를 기록하지 못한 박병호는 이날 경기에서 첫 타석에서도 안타를 때려내지 못했다. 

하지만 11번째 타석만에 첫 안타를 기록하며 마침내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