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시구여신' 설인아, ''부상없이 결승까지 진출하길...함덕주 선수에게 배웠다'' [생생인터뷰]
등록 : 2019.11.08

[OSEN=고척, 최규한 기자]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 C조 대한민국과 쿠바의 경기가 열렸다.배우 설인아가 시구자로 나서 와인드업 자세로 공을 던지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고척, 한용섭 기자] 배우 설인아가 '시구여신'으로 대표팀의 승리 기운을 불어넣었다. 

설인아는 8일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예선 C조 한국-쿠바와의 경기에 시구자로 나섰다. 대표팀 유니폼 상의를 입고 등장한 설인아는 호쾌한 와인드업 자세로 포수 양의지의 미트에 정확하게 던졌다. 느린 커브 궤도로 뚝 떨어졌고, 팬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청바지와 운동화 차림으로 '개념시구'로도 칭찬받았다. 

시구 후 설인아는 "우리 나라 대표팀을 응원할 수 있는 자리를 주신 것 만으로도 너무 감사드리고, 오늘 경기에 좋은 에너지가 됐으면 좋겠습니다"라고 기뻐했다. 

이어 "지난 번 두산 베어스에서 시구를 한 적이 있다. 당시 함덕주 선수로부터 친절히 가르쳐주신 기억을 되살렸다. 오늘은 KBO 관계자분들이 지도를 해 주셨다"고 멋진 와인드업에 대해 설명했다. 

열렬 두산 팬이라고 밝힌 설인아는 "두산 선수들 모두를 좋아한다"며 "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부상없이 좋은 컨디션으로 결승까지 진출해 꼭 우승 하길 응원합니다"라고 큰 목소리로 응원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2회 2사 만루에서 김하성의 적시타가 터져 4회까지 2-0으로 앞서고 있다. 

/orange@osen.co.kr

[OSEN=고척, 최규한 기자] 배우 설인아가 시구자로 나서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dreamer@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