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차우찬 “캐나다 탈락 놀랐다, 역시 야구는 몰라” [프리미어12]
등록 : 2019.11.08

[OSEN=고척, 이대선 기자] 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 C조 대한민국과 캐나다의 경기가 열렸다.7회말 무사에서 대한민국 차우찬이 역투하고 있다./sunday@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2019 WBSC 프리미어12 대표팀 좌완투수 차우찬이 대회 진출팀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예선 C조에 속해있다. 2승을 확보한 한국은 이날 캐나다가 호주에게 1-3으로 패하면서 슈퍼라운드 진출이 확정됐다. 반면 첫 경기에서 승리하며 기세를 올렸던 캐나다(1승 2패)는 가장 먼저 탈락했다.

차우찬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C조 예선 쿠바와의 마지막 경기 전 인터뷰에서 “캐나다가 쉽게 이길 줄 알았는데 놀랐다. 직접 경기를 해보기도 했고 보기만해도 전력차가 느껴졌다. 역시 야구는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서 “어제 캐나다의 좌완 선발투수 로버트 자스트리즈니는 공을 쉽게 잘 뿌렸다. 좋은 투수다. 다시 못 보는게 아쉽지만 우리가 떨어질 수는 없다”며 웃었다.

한편 예선 B조에서는 지난 7일 일본이 대만을 8-1로 꺾고 3전 전승으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대만도 일본에게 패했지만 2승 1패를 기록하며 함께 슈퍼라운드에 올라왔다.

차우찬은 “몇몇 선수들은 어제 일본-대만 경기도 본 것 같다. 대만이 확실히 타격이 좋았다. 하지만 조금 안일한 경기 운영을 한 것이 패인이라고 생각한다”고 평했다.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쿠바전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일본 도쿄에서 경기를 하게 됐다. 차우찬은 “내가 잘하기에도 벅차서 후배들에게 많은 것을 알려주기가 힘들다”면서도 “도쿄돔에서 던지는 느낌을 많이 물어본다. 도쿄돔은 웅장한 느낌이 강하고 타구가 잘 날아가는 느낌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KBO리그 정규시즌에서는 선발투수로 활약한 차우찬이지만 대표팀에서는 불펜투수로 활약중이다. 차우찬은 “구원투수로 뛸 것이라고 알고 있어서 미리 준비를 잘했다. 어느정도 나가는 순번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던지는데 큰 문제는 없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