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대회 첫 안타’ 박민우 “팀이 이길 수 있다면 헤드샷도 괜찮아” [프리미어12]
등록 : 2019.11.08

[OSEN=고척, 곽영래 기자]9회초 2사 1,3루 한국 박민우가 적시타를 때려내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2019 WBSC 프리미어12 대표팀 2루수 박민우가 대회 첫 안타 소감을 전했다.

박민우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쿠바와의 예선 C조 마지막 경기 전 인터뷰에서 “내가 못쳐도 팀만 이기면 괜찮다. 물론 내가 잘하고 팀이 이기면 최고”라고 말했다.

대회 첫 경기였던 지난 6일 호주전에서 4타수 무안타로 침묵한 박민우는 8일 캐나다전에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8회 대주자로 투입됐고 팀이 2-1로 앞선 9회초 2사 1, 3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박민우가 달아나는 점수를 만든 한국은 3-1로 승리했다.

대표팀에 소집된 이후 박민우는 상무와의 연습경기와 푸에르토리코와의 두 차례 평가전에서 11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대회 첫 경기에서도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결정적인 순간 귀중한 안타를 날렸다

박민우는 “어제 적시타는 팀이 쉽게 이길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안타였다. 그래서 정말 기뻤다. 무조건 팀이 이기는 것이 우선이다. 팀이 이길 수 있다면 헤드샷을 맞아도 괜찮다”고 말했다.

2승을 확보한 한국은 캐나다가 호주에게 예상치 못한 패배를 당하면서 슈퍼라운드 진출이 확정됐다. 하지만 박민우는 “이번 대회는 올림픽 진출권이 달려 있는 중요한 대회다. 일단 첫 단계를 통과해서 기쁘다. 하지만 슈퍼라운드에서 좀 더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해서는 오늘 승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쿠바전 각오를 다졌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