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슈퍼R행' 김경문 감독 ''경우의 수 묘하다, 쿠바도 이기고 간다'' [프리미어12]
등록 : 2019.11.08

[OSEN=고척, 곽영래 기자]한국 김경문 감독이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고척, 이상학 기자]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한 김경문 한국야구대표팀 감독이 마지막 쿠바전도 필승 의지를 보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9 WBSC 프리미어12 C조 예선 라운드 마지막 경기 쿠바전에 관계없이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호주가 캐나다를 꺾는 이변을 연출, 한국은 최소 조 2위를 확보했다. 

경기 전 취재진을 만난 김경문 감독은 “오늘 낮 경기를 보니 경우의 수가 묘하더라”며 “그걸 따지면 복잡하니 오늘 쿠바전에 최선을 다해 이기고 싶다. 팬들도 많이 오는 만큼 마지막 경기까지 깔끔하게 이기고 (일본으로) 넘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김 감독은 “양현종과 김광현이 단단하게 지켜주니 팀이 강해지고 있다”며 선발투수들을 칭찬한 뒤 “내일 경기가 없는 만큼 선발 박종훈에 이어 이영하가 대기하다 바로 들어갈 수 있다. 그동안 안 나온 선수들도 선보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8타수 무안타 1볼넷으로 타격 침체에 빠진 박병호는 이날도 4번타자로 들어간다. 김 감독은 “박병호가 언제가는 칠 것이다. 살아나도록 도우려 한다. 점점 맞아나가는 게 좋다. 오늘도 좋은 타구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했다. /waw@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