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PO 진출’ 김하성 “SK, 짜임새 있는 좋은 팀…준비 잘하겠다”[생생 인터뷰]
등록 : 2019.10.10

[OSEN=잠실, 지형준 기자]8회초 2사 1,2루에서 키움 김하성이 2타점 적시 2루타를 날리고 기뻐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잠실, 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김하성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소감을 전했다.

김하성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 2번 유격수로 선발출전해 5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을 기록했다.

키움은 10-5로 승리하며 3승 1패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김하성은 팀이 6-5로 앞선 8회초 2사 1, 2루에서 쐐기를 박는 2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팀에 승기를 가져왔다.

김하성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정)우영이가 빠른 투심이 주무기이기 때문에 투심을 던질 거라고 예상했다. 예상대로 들어온 투심을 놓치지 않아 좋은 결과를 만든 것 같다. 1점차는 뒤집힐 수도 있는 점수차이기 때문에 점수차를 벌리고 싶었다. 투수들을 편하게 만든 것 같아 기쁘다”고 당시 상황을 돌아봤다.

이날 경기는 중반까지 팽팽하게 진행됐다. 5회까지 LG가 5-3으로 앞섰고 6회에도 5-5 동점으로 맞섰다. 하지만 7회 샌즈의 역전 적시타와 8회 대거 4득점으로 키움이 역전승을 거뒀다.

김하성은 “리드를 내주고 있을 때도 질거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우리 팀이 이길거라고 생각했다. 이제는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야한다. 남은 경기를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키움은 플레이오프에서 SK 와이번스를 만난다. 두 팀은 지난해 플레이오프에서도 맞붙었다. 그 때는 SK가 3승 2패로 키움을 꺾고 한국시리즈로 올라가 우승까지 거머쥐었다.

김하성은 “SK는 좋은 팀이다. 짜임새가 있어서 힘든 경기가 될 것 같다. 하지만 준비를 잘해서 지난해 패배를 설욕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