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류중일 '믿음 야구', LG에선 짧게 끝났다 [준PO 현장]
등록 : 2019.10.10

[OSEN=잠실, 손용호 기자]8회초 2사 1,2루 김하성이 2타점 2루타를 치자 류중일 감독이 망연자실한 표정을 짓고 있다. /spjj@osen.co.kr

[OSEN=잠실, 한용섭 기자] 류중일 감독의 LG에서의 첫 포스트시즌은 준플레이오프에서 끝났다.

류중일 감독은 "꿈은 크게 가져라고 했다. 두산과 한국시리즈에서 붙어 보고 싶다"는 꿈을 밝혔으나, 키움에 막혀 준플레이오프에서 탈락했다. 특유의 '믿음 야구'도 효과를 보지 못했다.  

LG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5-10으로 패했다. 초반 4-2로 역전했으나 총력전을 펼친 불펜 투수들이 체력 부담을 이기지 못했다. 키움 타자들의 집중력이 더 좋았다. 

류중일 감독은 시리즈 내내 타순 변화가 별로 없었다. 오지환이 무릎 부상으로 4차전에서야 선발로 출장할 수 있었다. 2~3차전에서 2번 타순에 정주현 대신 김민성을 올린 것 외에는 별 변화가 없었다. 

부진한 4번타자 김현수도 요지부동이었다. 류중일 LG 감독은 4차전에 앞서 "요즘 제 스타일이 뚝심과 믿음이다”고 웃으며 "현수가 터져주기를 매일 기대하고 있다. 현수가 안 맞는다고 하더라도 라인업에서 빼는 일은 내 사전에 없다. 두산에서는 가을에 약한 이미지가 있었는데, 팀이 바뀌었으니 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3차전까지 8푼3리(12타수 1안타)였던 김현수는 4차전에서도 4번타자였다. 1회 2사 3루에서 중전 안타로 타점을 올렸으나, 결정적인 2회 1사 만루에서 1루수 땅볼 병살타로 찬물을 끼얹었다. 4회 2사 2,3루와 6회 2사 2루에서 기대했던 한 방은 터지지 않았다.

1할대로 부진한 이형종은 시리즈 내내 3번으로 출장했고, 3차전 쐐기 솔로 홈런으로 타격감이 좋았던 페게로는 6번으로 나섰다. 

마무리 고우석에 무한 애정을 드러냈으나, 고우석이 준플레이오프에서 부진한 것도 아쉬웠다. 1차전 9회 박병호에게 초구 끝내기 홈런을 허용했고, 2차전에선 9회 2사 3루에서 동점 적시타를 맞았다. 2차전을 잡았더라면 3차전까지 반대로 2승 1패로 앞설 수 있었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