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3홈런+호수비'
등록 : 2019.10.10

[OSEN=잠실, 손용호 기자]1회초 2사 박병호가 솔로홈런을 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잠실, 조형래 기자] 비로소 박병호의 시리즈가 완성이 됐다. MVP는 그의 몫이었다.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은 LG와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을 앞두고, “이번 시리즈는 박병호의 포스트시즌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동안 포스트시즌에서 임팩트 있는 장면들은 무수히 연출했지만 끝내 시리즈를 잡아내지 못했던 과거사를 청산하기를 바랐다. 그리고 장정석 감독의 바람은 준플레이오프 4차전이 끝난 뒤 현실이 됐다. 비로소 ‘박병호의 시리즈’가 완성이 되면서 장 감독도, 그리고 박병호도 모두 웃을 수 있었다.

키움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접전 끝에 10-5로 재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키움은 시리즈 전적 3승1패를 마크,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이번 준플레이오프는 사실상 박병호가 진두지휘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6일 1차전에서 0-0 동점이던 9회말 LG 마무리 고우석을 상대로 초구 끝내기 홈런을 터뜨리며 팀에 1승을 먼저 안겼다. 이튿날인 7일 2차전에서도 1-4로 뒤지던 8회말 추격의 투런포를 쏘아 올리면서 10회말 5-4 끝내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후 박병호의 방망이는 불타올랐다. 비록 패했지만 3차전 1회 선제 적시타를 터뜨리며 타점 행진을 이어갔다. 3차전까지, 포스트시즌 4경기 연속 타점 행진이었다. 

키움은 2승1패로 여유는 있었다. 하지만 3차전의 패배로 시리즈의 분위기가 LG쪽으로 다시 다시 넘어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방심을 하는 순간 키움에 ‘리버스 스윕’이라는 어둠의 그림자가 찾아올 수도 있었다. 그렇기에 4차전에서 반드시 시리즈를 끝내야 했다.

결국 박병호가 다시 한 번 직접 나섰다. 1회 이정후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만들고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다. 그리고 초구부터 박병호의 방망이가 힘차게 돌아갔다. LG 선발 임찬규의 초구 115km 커브를 완벽하게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35m의 대형 홈런. 이번 준플레이오프에서의 3호 홈런이자, 준플레이오프 통산 8호 홈런. 포스트시즌 통산 10호 홈런이기도 했다. 이 홈런으로 키움이 1회부터 2-0의 리드를 잡으며 앞서갔다.

다만 리드가 그리 오래가지는 않았다. 벼랑 끝에 몰린 LG의 거센 반격에 휘청거렸다. 1회말 1점, 2회말 3점, 그리고 4회말 1점 씩을 허용하며 끌려갔다. 3회초 1점을 냈지만 3-5로 뒤진 상태였다. LG가 불펜 총력전을 선언한 상황에서 기회가 다시 찾아올 지 미지수였다.

하지만 그 기회를 박병호가 만들어냈다. 이번엔 수비에서였다. 5회말 2사 2,3루의 위기 상황이 닥쳤고, 정주현이 타석에 있었다. 정주현은 날카로운 타구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이 타구가 1루의 박병호로 향했고, 박병호는 이 타구가 외야로 빠져나가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총알 같은 타구였지만 정확한 타이밍에 점프해내며 캐치했다. 이닝 종료. 덕아웃으로 돌아오는 박병호의 모습은 위풍당당 그 자체였다.

[OSEN=잠실, 지형준 기자]5회말 2사 2,3루에서 키움 박병호가 LG 정주현의 1루라인드라이브 타구를 잡아내고 있다. /jpnews@osen.co.kr

박병호는 수비로 위기를 극복했고, 타석에서는 인내로 기회를 이어가게 했다. 6회말 이정후의 사구로 만들어진 무사 1루에서 침착하게 볼을 골라내며 볼넷을 얻어내 기회를 이어갔다. 이후 샌즈의 유격수 땅볼 때도 허용되는 범위 안에서 전투적인 슬라이딩으로 병살타를 저지했다. 결국 2사 1,3루의 상황에서 대타 박동원이 우중간 2타점 2루타를 뽑아냈다. 5-5 동점이 됐다. 박병호는 이어진 7회초에서는 2사 1루에서 등장해 자동 고의4구로 걸어나갔다. 박병호의 존재감이 만든 고의4구였다.

결국 박병호가 걸어나가면서 만들어진 2사 1,3루 기회에서 시리즈 내내 침묵했던 제리 샌즈가 역전 적시타를 터뜨리면서 키움은 6-5 재역전에 성공했다. 그리고 8회초 김하성의 쐐기 2타점 2루타, 이후 박병호는 다시 돌아온 타석에서 중전 적시타를 뽑아내며 승기를 완전히 기울게 했다. 

이날 박병호의 4차전 성적은 5타석 3타수 3안타(1홈런) 2볼넷의 전타석 출루, 여기에 호수비까지.준플레이오프 4경기 최종 성적은 타율 3할7푼5리(16타수 6안타) 3홈런 6타점의 기록을 남겼다. 박병호는 경기가 끝나고 그 누구보다 환호하며 기쁨을 만끽했다. ‘박병호 시리즈’가 비로소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순간이었다.

박병호는 준플레이오프 MVP로 뽑혔다. 기자단 투표에서 70표 중 66표를 얻었다. /jhra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