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병살타 그리고' LG 탈락, 결정적 4가지 장면 [준PO 현장]
등록 : 2019.10.10

[OSEN=잠실, 지형준 기자]7회초 수비를 마치고 역전을 허용한 LG 정우영이 아쉬워하고 있다./jpnews@osen.co.kr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 트윈스가 준플레이오프 탈락했다. 

LG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역전패, 시리즈 1승 3패로 탈락했다. 아쉬웠다. 이날 2회말 4-2로 역전하면서 분위기를 가져 왔으나, 달아날 기회를 잇따라 놓치면서 역전패 당했다. 1~3선발이 나란히 빼어난 피칭을 했지만, 1~2차전 마무리 고우석의 부진이 뼈아팠다. 

4차전에도 승기는 LG에 있었다. 그러나 결정적인 장면에서 승리의 여신은 LG를 외면했다. LG 패인의 결정적인 4가지 장면을 꼽았다. 

# '또 병살타' 김현수의 가을 병살타

LG는 1-2로 뒤진 2회 선두타자 페게로의 동점 솔로포, 이후 3연속 안타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천웅의 적시타로 3-2 역전, 오지환의 희생플라이로 4-2로 앞섰다. 

그러나 계속된 1사 만루 천금의 찬스에서 김현수가 고개 숙였다. 한껏 역전 분위기에서 김현수는 안우진 상대로 1루수 박병호 앞으로 땅볼을 때렸고, 1루수-포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좋은 기회를 놓쳤다. (4회 2사 2,3루와 6회 2사 2루에서도 아웃)

# '못 하는 게 뭐니' 박병호의 환상 점프 캐치 

LG는 5-3으로 앞선 5회말 달아날 기회를 잡았다. 채은성의 볼넷과 페게로의 안타, 김민성의 희생번트로 1사 2,3루를 만들었다. 유강남이 전진 수비한 3루수 땅볼로 아웃, 주자는 움직이지 못했다. 

정주현이 결대로 밀어친 타구는 우측으로 총알같이 날아갔다. 그러나 1루수 박병호가 껑충 뛰어서 잡아냈다. 환상의 점프 캐치였다. 앞선 타석에서 3루타를 때린 정주현은 2~3걸음 뛰다가 아쉬움에 헬멧을 감싸고 주저 앉았다. 빠졌더라면 2타점 적시타로 됐을 타구라 더욱 아쉬웠다. 5-3에서 7-3이 됐더라면 키움은 추격 의지가 꺾일 수 있었다. 

[OSEN=잠실, 지형준 기자]5회말 2사 2,3루에서 키움 박병호가 LG 정주현의 1루라인드라이브 타구를 잡아내고 있다. /jpnews@osen.co.kr

# 105구 던지고 이틀 휴식, 차우찬의 동점 2루타 허용

LG가 5-3으로 앞선 6회 1사 1,3루. 지난 7일 2차전에서 105구를 던지며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한 차우찬은 이틀 쉬고 불펜으로 등판했다. 정상 컨디션은 아니다. 박동원 상대로 던진 포크볼이 한가운데 들어가면서,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얻어 맞았다.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밟아 5-5 동점이 됐다. 

# 아쉬운 정우영, 샌즈 10연속 범타 후 적시타

5-5 동점인 7회초 2사 3루에서 박병호 타석, LG는 신인 정우영이 마운드에 올랐다. 3차전, 박병호를 삼진으로 잡아낸 정우영은 초구, 2구 슬라이더가 연거푸 볼이 됐다. 그러자 LG 벤치는 자동 고의4구를 지시했다.

다소 기운이 빠진 정우영은 샌즈에게 1볼에서 우전 안타를 맞았다. 샌즈는 1차전 3타수 3안타 이후 2~3차전은 7타수 무안타(4삼진). 이날 4차전에서도 앞서 3타수 무안타(2삼진)였다. 10타석 연속 무안타였던 샌즈에게 뼈아픈 재역전 적시타를 허용했다. 5-6 역전. 이날 결승점이 됐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