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아쉬운 홈런포' 페게로, 김현수 대신 4번이었다면? [준PO 현장]
등록 : 2019.10.10

[OSEN=잠실, 지형준 기자]2회말 무사에서 LG 페게로가 동점 솔로포를 날리고 김재걸 코치와 기뻐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 외국인 타자 카를로스 페게로가 홈런포를 터뜨렸다. 하지만 10경기째 이어온 '홈런=승리' 공식은 중요한 순간에 깨졌고, LG는 준플레이오프에서 1승 3패로 탈락했다. 

페게로는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과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와일드카드결정전과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7타수 무안타로 부진하자, 2~3차전에서는 선발에서 제외됐다. 3차전 대타로 나와 8회 달아나는 솔로 홈런을 때린 페게로는 4차전 다시 지명타자로 라인업에 복귀했다. 타순은 6번이었다. 

페게로는 1-2로 뒤진 2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키움 선발 최원태를 상대로 우측 담장을 벼락같이 넘어가는 동점 홈런포를 터뜨렸다. 비거리 125m. 전날(9일) 8회 홈런에 이은 연타석 홈런. 

올해 7월 중순 토미 조셉의 교체 선수로 LG에 합류한 페게로는 정규 시즌에서 9홈런을 기록했다. 공교롭게 페게로가 홈런을 친 경기(9경기)마다 LG는 모두 승리했다. 전날 3차전도 홈런=승리를 불러왔다. 

페게로는 홈런 후 3회에는 삼진을 당했으나, 5-3으로 앞선 5회 무사 1루에서 2루수 글러브를 맞고 외야로 굴러가는 안타로 무사 1,2루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후속 타자가 1사 2,3루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7회에도 1사 후 좌중간 안타로 출루했다. 3안타를 쳤다. 그러나 4번 김현수의 부진이 도드라졌다. 김현수는 1회 추격 1타점을 올렸으나, 2회 1사 만루에서 1루수 땅볼 병살타, 4회 2사 2,3루에서 범타로 물러났다. 6회 2사 2루에서도 한 방이 터지지 않았다. 

5-10으로 승패가 결정된 9회 뒤늦게 안타를 때려 기록지에는 의미없는 멀티 히트를 남겼다.  

초반 4-2 역전 후 달아날 기회를 놓친 LG는 선발 임찬규가 1이닝 만에 강판된 후 불펜 총력전을 펼쳤으나 불펜이 이를 지켜내지 못하고 역전패했다. 

/orange@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