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뿌듯하더라'' 김민우 강해진 포크볼, 장민재의 ‘1인치 조언’ [오!쎈 현장]
등록 : 2019-05-16

[OSEN=박재만 기자] 한화 이글스 장민재. /pjmpp@osen.co.kr

[OSEN=대전, 이종서 기자] “내 새끼가 잘 던진 것처럼 뿌듯하더라고요.”

김민우는 14일 대전 한화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팀 간 4차전에서 선발 등판해 5⅔이닝 5피안타 2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김민우의 호투를 이끈 무기는 포크볼이었다. 직구(41개)와 비슷한 비율로 포크(38개)가 나갔고, 여기에 커브(7개), 슬라이더(4개)가 더해졌다.

김민우는 경기를 마친 뒤 “1회에 포크볼이 많이 떠서 고전했는데, 송진우 투수코치님과 장민재 형이 낮게 던질 수 있도록 조언해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장민재도 김민우의 호투에 흐뭇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그는 “민우가 포크볼을 던지는데, 조금만 더 앞에서 던지고 낮게 던지면 각이 좋겠다고 싶어서 이 부분을 이야기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