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국내

김태형 감독 “오늘은 린드블럼을 빼놓고 얘기 할 수 없다”[생생 인터뷰]
등록 : 2019-05-15

[OSEN=잠실,박준형 기자]경기종료 후 두산 박세혁이 김태형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잠실, 길준영 인턴기자]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올 시즌 최고의 투구를 한 린드블럼을 아낌없이 칭찬했다.

두산은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린드블럼이 8이닝 1피안타(1피홈런) 11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김태형 감독은 “오늘은 린드블럼을 빼놓고는 이야기 할 수 없는 경기였다. 야수들의 도움도 물론 있었다. 하지만 린드블럼이 마운드에서 에이스답게 너무 잘 던져줘서 승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린드블럼은 7회 2사까지 퍼펙트 피칭을 이어가는 등 최고의 투구를 선보였다. 유격수 김재호의 호수비와 2루수 오재원의 안정적인 수비도 린드블럼을 도왔다. 타선은 경기 초반부터 2점을 올리며 린드블럼에게 득점지원을 했다. 

린드블럼은 “퍼펙트 게임이 무산됐지만 최고의 공을 던졌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 야수들의 도움으로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며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