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미래의 박종훈·양현종 보였다” 야구꿈나무 모인 유소년 야구 클리닉 [오!쎈 현장]
등록 : 2019.12.03

[OSEN=지형준 기자] 3일 오전 서울 화곡동 KBS아레나에서 2019 유소년야구클리닉 '빛을 나누는 날' 행사가 열렸다.롯데 민병헌이 참가 학생들과 레크리에이션을 하며 즐거워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화곡동, 길준영 기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에서 개최한 유소년 야구 클리닉에서 선수와 유소년 선수들이 좋은 추억을 쌓았다.

선수협은 3일 서울 KBS 아레나에서 2019 유소년 야구 클리닉 '빛을 나누는 날' 행사를 진행했다. 프로선수와 유소년 선수들이 한 자리에 모여 행사를 즐기고 간단한 레슨을 받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프로선수들과 캐치볼을 하는 유소년 선수 중에서는 멋진 언더핸드 투구폼으로 공을 던지는 선수, 부드러운 투구폼으로 공을 뿌리는 좌완투수 등 잠깐이지만 깜짝 놀랄만한 모습을 보여주는 선수들이 보였다. 

심우준(KT 위즈)은 “캐치볼을 하면서 보니까 미래 유망주들이 많다. 미래의 박종훈 선배, 미래의 양현종 선배가 있었다”고 말하며 선수들의 기량에 호평했다.

행사에 참가한 선수들은 미래 야구꿈나무들에게 좋은 추억을 심어주기 위해 노력했다. 함께 이야기를 나누면서 레크레이션을 즐겼고, 행사가 끝난 이후에는 사인회를 통해 마지막 선물을 전달했다. 

올해 신인 선수로 지난해까지는 아마추어 선수였던 원태인(삼성 라이온즈)은 “저도 프로선수들이 와서 같이 운동을 하면 기억에 많이 남았다. 어린 선수들에게 좋은 추억을 쌓게 하고 싶어서 말도 많이 걸고 하나라도 더 알려주려고 노력했다”면서 “저는 이제 프로무대에 왔다. 만약 오늘 함께했던 친구들이 프로에 와서 오늘 저와 만났던 일을 이야기해준다면 오늘이 더 의미있는 하루가 될 것 같다”며 웃었다.

선수협 이대호 회장은 지난 2일 열린 선수협 총회에서 “이제 선수들이 팬들에게 많이 다가가도록 노력하겠다. 야구장뿐만 아니라 다양한 자리에서 팬들과 만나는 자리를 만들 것”이라며 팬서비스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바로 다음날 열린 이날 행사에서는 선수들이 팬들에게 조금 더 다가가려고 하는 모습이 보였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