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팬에게 다가가겠다'' 약속 뒤 첫 행사...인기만점 이대호 팬서비스 [오!쎈 현장]
등록 : 2019.12.03

[OSEN=화곡동, 이종서 기자] "야구장 뿐 아니라 다른 곳에서도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이대호(롯데) 선수협회장이 약속 뒤 첫 행사에서 앞장섰다.

이대호는 3일 서울 강서구 화곡동 KBS 아레나에서 ‘2019 유소년야구클리닉’에 참가해 학부모와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본 행사'는 유소년과 선수들이 만나며 추억을 쌓는 시간이었지만, 학부모를 위한 장도 마련됐다. 이대호는 약 1시간 정도 팬들과 만나서 자신의 경험에서 나오는 조언을 전하는 시간이었다.

이대호가 먼저 강연장에 도착한 가운데 학부모들은 조심스럽게 사인을 요청했다. 이대호는 밝게 웃으면서 일일이 사인을 해주며 인사를 했다.

'학부모의 마음'을 나누기도 했다. 이대호는 앞에 앉은 한 학부모에게 "아이가 몇 살인가요"라는 말로 운을 떼며 아이에 관한 이야기를 하며 웃음꽃을 피우기도 했다.

진심 가득한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이대호는 "사실 내 아이에게 야구 선수를 시키고 싶지는 않다. 한다면 시키겠지만 내가 고생을 했는데 자식까지 고생시키고 싶지는 않다"라며 "다만 부모님들께서는 야구를 즐길 수 있게 도와주셨으면 좋겠다. 애들이 기댈 수 있는 곳은 부모님 밖에 없다"의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또 아이의 진로에 대해 고민하는 학부모에게는 "그만둘 것을 걱정하면 안된다. 그만둘 것이면 지금 그만두는 것이 낫다"라며 냉정한 이야기도 하기도 했다.

강연을 마친 뒤에도 이대호는 많은 학부모들의 사인 요청과 사진 요청을 들어준 뒤 다음 유소년 행사가 열리는 곳으로 이동을 했다.

이대호의 진심 가득한 조언과 강연에 학부모들은 "한 시간은 너무 짧다"고 아쉬움을 전하기도 했고, 관계자는 "내년에는 좀 더 늘리도록 하겠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대호는 "이런 강연의 기회가 흔치 않은데 나로서도 많이 배우는 시간"이라고 미소를 지으며 "야구선수 학부모들은 궁금한 게 많을 수밖에 없다. 특히 아이들 진로로 한창 고민이 될 시기인데, 짧은 시간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만약 오늘 강의를 들으신 분의 자제분 중 프로선수가 나온다면 더없이 뿌듯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