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4이닝 무실점’ 박종훈 “쿠바 타자들 스윙 달라, 재밌었다” [프리미어12]
등록 : 2019.11.08

[OSEN=고척, 곽영래 기자]4회초 2사 1,2루 한국 박종훈이 이닝을 마친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오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2019 WBSC 프리미어12 선발투수 박종훈이 쿠바와의 경기 소감을 밝혔다.

박종훈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쿠바와의 프리미어12 예선 C조 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해 4이닝 4피안타 2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한국은 투타조화 속에 7-0 완승을 거뒀다. 3전 전승으로 C조 1위에 오르며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박종훈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교체 걱정보다는 이닝을 잘 마무리하고 싶다는 생각뿐이었다. 4이닝밖에 던지지 않았지만 실점이 없었고 팀이 이겨서 나름 만족하고 있다”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쿠바 타자들은 자신의 공에 타이밍이 잘 맞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던 박종훈은 “확실히 쿠바 타자들은 국내 타자들과 스윙이 달랐다. 1~2회에는 쿠바 타자들이 큰 스윙으로 일관했다. 그런데 이후부터는 맞추는데 집중하더라. 이 때문에 잠시 고전했다. 그래도 재밌었다. (양)의지형이 잘 리드를 해줘서 생각없이 던진 것 같다”고 등판 순간을 돌아봤다.

언더핸드 투수인 박종훈은 중남미 국가들을 대비한 투수라는 느낌이 강하다. 하지만 이번 슈퍼라운드에는 중남미 국가가 멕시코뿐이다. 이에 대해 박종훈은 “다른 국가랑은 경기를 해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다. 감독님이 써주시면 열심히 하겠다. 결과적으로 점수를 주지 않는 투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은 호주전과 캐나다전에서 각각 양현종과 김광현이 선발투수로 등판해 나란히 6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박종훈은 "나는 아직 (양)현종이형이나 (김)광현이형 같은 큰 투수가 아니다. 적은 이닝이라도 실점 없이 잘 막자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종훈은 “슈퍼라운드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 태극마크를 달고 진짜 자랑스럽게 야구를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