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고우석·하재훈·이승호, 편안했던 국가대표 데뷔전 [프리미어12]
등록 : 2019.11.08

[OSEN=고척, 최규한 기자]7회초 마운드에 오른 한국 투수 고우석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고척, 길준영 기자] 2019 WBSC 프리미어12에서 고우석, 하재훈, 이승호가 안정적인 국가대표 데뷔전을 치렀다.

한국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쿠바와의 프리미어12 예선 C조 경기에서 7-0 완승을 거뒀다. 타선이 넉넉하게 점수를 뽑으며 투수들의 어깨를 가볍게 만들어줬고 투수들은 무실점 경기로 화답했다.

특히 이날 경기 중반 크게 앞서 나가면 앞선 2경기에서 등판하지 않았던 불펜투수들이 줄줄이 첫 선을 보였다. 승리와 함께 선수들을 고루 기용할 수 있었다. 

먼저 고우석이 팀이 7-0으로 앞선 6회 마운드에 올랐다. 첫 두 타자를 범타로 잡아낸 고우석은 로엘 산토스를 내야안타로 내보냈지만 세사르 프리에토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OSEN=고척, 이대선 기자]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2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상무 피닉스<!-- ADOPCONE -->							</div>
						</div>
						<!--SNS 윗 광고-->
						
			<div clas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