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흔들렸지만 버텼다' 박종훈, 쿠바전 4이닝 무실점 [프리미어12]
등록 : 2019.11.08

[OSEN=고척, 최규한 기자]5회초 무사 1루 상황 한국 선발 박종훈이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고척, 이종서 기자] 박종훈(SK)이 위기를 맞았지만,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지켰다.

박종훈은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조별 예선 C조 쿠바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4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중간 중간 제구가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불펜 투수의 호투 등에 힘입어 실점없이 임무를 마쳤다.

1회 선두타자 산토스를 삼진으로 잡은 뒤 이후 후속타자를 내야 범타로 막았다. 

2회 선두타자 데스파이네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뒤 3타자를 범타로 막은 박종훈은 3회 2사 후 몸 맞는 공과 안타로 2사 1,2루 위기에 몰렸지만, 그라시엘을 땅볼로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4회 역시 2사 후 볼넷을 내줬지만 실점없이 이닝을 마친 박종훈은 4회 선두타자 아루에바레나에게 안타를 맞은 뒤 차우찬과 교체됐다. 5회 남은 아웃카운트를 차우찬과 이영하가 나눠 막으면서 박종훈은 실점없이 이날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 bellstop@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