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가을 소방수’ 안우진, 2이닝 3K 1실점 [준PO 현장]
등록 : 2019.10.10

[OSEN=잠실, 손용호 기자]4회말 키움 안우진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spjj@osen.co.kr

[OSEN=잠실, 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이 소방수로 나섰지만 실점을 허용했다.

안우진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 원정경기에서 구원등판해 2이닝 2피안타 3탈삼진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키움은 선발투수 최원태가 2회말 선두타자 페게로에게 솔로 홈런을 맞은 이후 3타자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마운드를 내려갔다. 김성민이 급하게 마운드에 올랐지만 이천웅의 1타점 적시타와 오지환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더 헌납했다. 

안우진은 단 번에 승기를 내줄 수 있는 1사 2, 3루에서 등판했다. 첫 타자 이형종을 볼넷으로 내보낸 안우진은 4번타자 김현수에게 병살타를 유도하며 급한 불을 껐다. 3회에는 채은성-페게로-김민성을 연달아 삼진으로 잡아냈다. 

하지만 4회 안우진도 흔들리기 시작했다. 1사에서 정주현에게 3루타를 맞아 단숨에 실점 위기에 몰렸다. 안우진은 이천웅에게 땅볼을 유도했지만 2루수 김혜성이 굴절된 공을 잡지 못하고 실책을 범하면서 실점을 허용했다. 이어서 오지환에게 안타를 맞은 안우진은 양현과 교체됐다.

양현은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키움은 4회까지 3-5로 지고 있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