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자꾸 찾아오는 득점찬스’ 김혜성 “해결해보고 싶은데…” [준PO 현장]
등록 : 2019.10.10

[OSEN=곽영래 기자] 키움 히어로즈 김혜성.  / youngrae@osen.co.kr

[OSEN=잠실, 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김혜성이 득점 찬스를 놓친 것을 아쉬워했다.

김혜성은 지난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LG 트윈스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팀이 2-4로 지고 있는 9회초 2사 2, 3루에서 고우석의 초구 시속 152km 직구를 받아쳤지만 우익수 뜬공으로 잡혔다. 키움은 이날 패배로 3연승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기회를 놓쳤다.

10일 열리는 4차전 경기 전 인터뷰에서 김혜성은 “직구를 노리고 있었는데 눈에 공이 보여서 배트가 나가버렸다. 득점 기회를 연결하지 못해서 많이 아쉽다“고 당시 상황을 돌아봤다.

키움은 포스트시즌에서 중심타선보다 하위타선에 득점권 찬스가 많이 걸리는 모습이다. 특히 김혜성은 득점권 타석이 5차례나 있었다. 하지만 아쉽게도 안타를 하나도 기록하지 못했다.

김혜성은 “이상하게 중심타선이 아니라 하위타선에 찬스가 많이 걸린다. 내가 해결하고 싶은 욕심은 있다. 그런데 마음처럼 잘 안된다”면서 “요새 타격감이 좋지 않은 것 같다. 볼이나 내가 잘 못치는 코스의 공에도 배트가 자꾸 나간다. 포스트시즌이라서 특별히 긴장한 것은 아니고 그냥 조금 안 맞는 시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주전 2루수로 꾸준히 출전하고 있는 김혜성은 안정적인 수비를 보여주고 있다. “나는 수비를 잘해야하는 선수이니까 당연히 수비에 집중해야 한다”면서도 “아직 어려운 타구가 안와서 수비를 잘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라며 웃었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