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라인업 변화' 장정석 감독, “공격적으로 나설 것이다...타선 터지길”[준PO 현장]
등록 : 2019.10.10

[OSEN=잠실, 조형래 기자] “공격적으로 나설 것이다. 투수전을 예상하지만 타선이 터져주길 바라고 있다.”

키움 장정석 감독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준플레이오프 4차전 LG 트윈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고척 홈에서 2연승을 거두며 플레이오프 진출에 단 1승만을 남겨뒀던 키움은 전날(9일), 2-4로 역전패를 당했다. 여전히 시리즈 전적 2승1패로 앞서있지만 전날 패배로 시리즈 전체의 기류가 바뀔 수도 있는 상황이다. 이날 키움은 선발 투수로 최원태를 내세운다. 최원태의 포스트시즌 첫 등판이기도 하다. 

시리즈를 끝낼 수 있는 기회를 다시 잡은 장정석 감독은 이날 라인업에 다소 변화를 줬다. 그는 "공격적으로 나설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도 그동안 경기들과 마찬가지로 빠른 타이밍에 불펜을 가동할 것이다”면서 “매치업 상으로는 타격전이 될 수 있는데, 투수전을 조심스럽게 예상한다. 그래도 타선이 터져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장정석 감독과의 일문일답.

- 라인업에 변화가 있는지?

▲서건창 김하성 이정후 박병호 샌즈 송성문 주효상 김규민 김혜성으로 꾸렸다. 

-포수로 주효상이 먼저 나서는 이유는?

▲박동원 주전 나가는데 무리가 있다. 최원태와 주효상이 지난해  많이 맞춰봤다. 

-최원태가 내려가면 이지영이 투입되나?

▲이지영 투입은 상황을 봐야 한다.

-브리검의 불펜 등판 여부는?

▲생각은 하고 있는데 웬만하면 안 쓸 생각이다. 연장을 갈 수 있어서 미출장 선수를 안넣었는데, 기존 불펜으로 할 생각이다. 

-김하성을 2번으로 다시 올린 이유는?

▲김하성 왔다갔다하면서 어떤 식으로든 팀에 영향력 있는 선수다. 2번에 있을 때가 주루에서 움직임이 좋다. 움직이는 야구를 하고 있을 때 라인업이다. 샌즈가 안 맞는 영향도 있다. 그래서 순서를 바꿔봤다. 

-송성문을 먼저 기용하는 것은 공격적으로 나가겠다는 생각인지?

▲공격적으로 나가려고 한다. 김웅빈에게 기회를 줬는데, 김웅빈을 또 써도 상관은 없다. 하지만 최근 페이스는 송성문이 괜찮아보였다.  

-방망이로 승부 날 것이라고 예상하나?

▲야구는 원래 예상과 반대로 가지 않나(웃음). 선발만 보면 다득점이 예상될 수 있겠지만 양 팀 덕아웃에서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다. 분명 빠르게 움직임이 있을 것이다. 조심스럽게 투수전을 예상한다. 그래도 타선이 터지기를 바라긴 하고 있다.

- 선제점 기회가 오면 작전을 할 것인지?

▲득점 상황이 오면 번트나 작전을 시도해서 득점을 올리려고 했다. 어제도 실패했다. 득점 안되면 실패라고 생각한다. 상황을 봐서, 어떤 타자가 걸리느냐에 따라 상황을 봐서 하겠다. 

-조상우의 투입 타이밍은?

▲빠른 타이밍이 온다고 하면 쓸 것이다. 맥시멈으로 생각하는 것은 2이닝이다. 2이닝 정도 생각하고 있다. 

-3차전에서 7회 오주원을 먼저 썼는데, 조상우가 뒤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인지?

▲매치업을 생각했다. 그 매치업이 나쁘지 않았다. 조상우는 매치업보다는 강력한 카드로 생각 중이다. 나머지 선수들은 확률싸움을 해서 기용하고 있다. 어제는 오주원을 내서 2이닝까지도 지울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반대로 갔다. 지금은 마무리 고정은 없다. 

-시리즈에서 불펜을 최대한 활용하는데, 오늘도 마찬가지인가?

▲오늘도 빠른 타이밍에 불펜을 가동할 것이다. 선발들의 기록을 살펴보면 늦는 것보다 빠르게 하는 것이 좋다. 그것이 확률이 더 높다고 생각한다.

-만약에 5차전 가면 이승호 활용 여부는?

▲오늘 경기 끝나고 생각을 해볼 것이다. 

-샌즈는 타순의 영향을 받나?

▲그런 생각 안 갖고 있다. 상대가 대비를 잘 했다고 생각한다. 갑자기 잘 칠수도 있다. 막판에 무릎 쪽이 안좋아서 주사 치료하고 휴식 했는데, 그런 부분에서 영향은 있을 것이다. 집중력 요하는 경기이다 보니 잘 해주고 있는데, 안 맞는 것은 핑계가 아닌가 생각한다. 우리가 대처를 못 한 부분도 있다. 오늘 경기는 잘해줄 것이다. /jhrae@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