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류중일 감독, ''페게로 첫 홈런 그 느낌 이어가야'' [준PO 현장]
등록 : 2019.10.10

[OSEN=잠실, 곽영래 기자]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8회말 무사 LG 페게로가 솔로 홈런을 때린 뒤 김현수와 기뻐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잠실, 손찬익 기자]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이 포스트시즌 첫 홈런을 터뜨린 카를로스 페게로의 활약을 기대했다. 

페게로는 준플레이오프 2차전까지 3타수 무안타 1볼넷에 그쳤다. 3차전서 2-2로 맞선 5회 대타로 나섰으나 2루 땅볼로 물러났던 페게로는 3-2로 앞선 8회 홀드왕 출신 김상수에게서 135m 짜리 우월 솔로 아치를 빼앗았다.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할 만큼 큼지막한 타구였다. LG는 키움을 4-2로 꺾고 연패 후 첫승을 장식했다. 

4차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류중일 감독은 페게로에 대해 "1,2차전 보다는 뒤에 나와서 타이밍 맞추는 것이 괜찮더라. 그동안 스윙이 많이 나왔는데 스윙이 많이 안나왔다. 어제 그 감을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LG는 이천웅(중견수)-오지환(유격수)-이형종(좌익수)-김현수(1루수)-채은성(우익수)-카를로스 페게로(지명타자)-김민성(3루수)-유강남(포수)-정주현(2루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류중일 감독은 "득점 찬스가 있으면 박용택이 대기하고 있다"고 대타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what@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