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PS 첫 홈런’ 페게로 “최원태, 상대해본 투수…적응 끝났다”[준PO 현장]
등록 : 2019.10.10

[OSEN=잠실, 지형준 기자]8회말 무사에서 LG 페게로가 솔로포를 날리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잠실, 길준영 기자] LG 트윈스 외국인타자 페게로가 준플레이오프 4차전 활약을 예고했다. 

페게로는 지난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팀이 3-2로 앞선 8회 김상수의 3구째 포크를 받아쳐 달아나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LG는 4-2 역전승을 거두고 준플레이오프 시리즈 스윕을 모면했다. 

10일 열리는 준플레이오프 4차전 경기 전 인터뷰에서 페게로는 “어제 경기와 같이 중요한 경기에서는 1점차와 2점차의 차이가 크다. 팀이 승리하는데 도움이 되는 홈런을 때려서 기쁘다”고 홈런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몸쪽 직구가 몇 차례 들어왔다. 내 타이밍을 빼앗으려고 오프스피드 구종이 들어올 것으로 생각했다. 컨택에 신경쓰면서 타격을 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홈런 상황을 설명했다.

페게로는 이날 6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한다. 2차전과 3차전 선발 라인업에서는 제외됐지만 대타로 나와 인상적인 홈런을 쏘아 올리면서 다시 라인업에 복귀했다. 페게로는 “선발 라인업에 다시 포함되서 기분이 좋다.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키움의 선발투수는 최원태다. 페게로는 올 시즌 최원태를 상대로 3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부진했다. 하지만 “최원태는 몇 번 상대해본 투수다. 적응은 끝났다. 어제 타격감을 이어가도록 해보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미국, 도미니카, 일본 등에서 모두 포스트시즌을 경험했던 페게로는 “큰 무대에는 어느정도 익숙하다. 그런데 한국은 팬들의 함성이 대단하다. 포스트시즌은 짧고 관심이 집중되기 때문에 팬들이 안타, 득점, 삼진 하나 하나에 열광적으로 반응한다. 팬들도 이 순간을 즐겼으면 좋겠다. 나도 좋은 플레이를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한국에서 맞는 첫 포스트시즌 소감을 전했다. /fpdlsl72556@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