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전체

보라스에게 FA 일임한 류현진, '7년 인연' 다저스 떠나나
등록 : 2019.10.10

[OSEN=LA(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연장10회말 다저스 류현진이 더그아웃에 앉아 어두운 표정으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이상학 기자] LA 다저스의 허무한 가을야구 조기 탈락으로 류현진(32)도 생각보다 일찍 시즌을 마감했다. 어쩌면 다저스와의 7년 인연도 이렇게 끝날 수 있다. 

류현진은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9 MLB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차전에서 소속팀 다저스가 워싱턴 내셔널스에 3-7 역전패 당하는 모습을 덕아웃에서 지켜봤다. 이날 패배로 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2승3패로 조기 탈락. 이날 다저스 승리시 이틀 뒤 12일 있을 NLCS 1차전 선발등판을 준비하던 류현진도 아쉽게 시즌을 마쳤다. 

경기 후 한국 취재진과 만난 류현진은 한 시즌을 담담히 돌아봤다. 그는 “이쉽다. 선수들 다들 고생했는데 (기대했던) 충분한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시즌 때 좋은 성적을 거뒀는데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모든 선수들이 아쉬울 것이다”고 말했다. 

자연스럽게 FA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지난해 시즌 후 1년 1790만 달러 퀄리파잉 오퍼를 수락하며 다저스에 잔류한 류현진은 월드시리즈가 끝나면 FA 자격을 얻는다. 지난해처럼 소속팀 다저스로부터 퀄리파잉 오퍼도 받을 수 없는 신분이라 완전한 FA가 된다. 

어쩌면 이날이 다저스에서 보내는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다. 류현진은 “아직 어떻게 될지 모른다. 에이전트와 상의할 것이다”며 FA로서 가장 고려할 부분에 대해서는 “나를 인정해주는 부분이지 않을까 싶다. (명분과 실리를 떠나) 나를 (얼마나) 생각해주는지만 보겠다”고 말했다.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스캇 보라스가 스트라스버그의 투구를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 / soul1014@osen.co.kr그러면서 류현진은 줄곧 “에이전트가 알아서 잘할 것이다”고 말했다. 잘 알려진 대로 메이저리그 최고 ‘거물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가 류현진을 고객으로 두고 있다. 보라스는 이번 NLDS 다저스 홈경기 때마다 구장을 찾아 류현진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 등 FA가 될 수 있는 자신들의 고객을 체크했다. 

보라스는 철저하게 실리를 추구하는 스타일이다. 수많은 스타 선수들에게 대박 계약을 안기며 구단들에겐 ‘악마의 에이전트’로 통한다. 올 겨울 ‘투타 FA 최대어’ 게릿 콜(휴스턴)과 앤서니 렌던(워싱턴) 등을 보유 중인 보라스는 사이영상 유력 후보로 인상적인 시즌을 보낸 류현진도 적극 세일즈할 전망이다. 

지난 2012년 시즌 후 한화 이글스에서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다저스에 입단한 류현진은 7년간 파란색 유니폼을 벗지 않았다.류현진은 ‘다저스에 정이 많이 들었을 것 같다’는 질문에 “선수들이 그리울 것이다. 코칭스태프도 똑같다”며 “어린 선수들도, 베테랑 선수들도 다들 잘했다. 덕분에 7년 연속 가을야구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현재 다저스 선수 중 그보다 오랫동안 팀에 머문 선수는 클레이튼 커쇼, 켄리 잰슨 2명뿐이다. 과연 내년에도 류현진은 다저스 유니폼을 입을까. 보라스에게 FA 관련 일을 모두 일임한 류현진의 겨울 행보가 주목된다. /waw@osen.co.kr

[OSEN=LA(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경기종료 후 류현진이 더그아웃을 떠나지 못한채 아쉬워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